한국일보>

김지섭 기자

등록 : 2017.12.24 15:19

중국 시장 노리는 메이저리그, 10년 파트너십 계약

등록 : 2017.12.24 15:19

 

중국 시장을 노리는 메이저리그. 블룸버그 통신 홈페이지 캡처

야구 세계화를 노리는 메이저리그(MLB)가 전 세계 최대 인구(약 15억명) 국가인 중국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23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가 국가 소유의 베이징 부동산 그룹과 10년 파트너십을 계약했다”고 전했다.

계약의 주된 내용은 중국에 야구 시설을 늘리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7∼12세 어린이가 야구를 배울 수 있는 개발 센터를 최소 20개 짓는 것이 목표다. 블룸버그 통신은 “야구는 일본과 한국에서 매우 큰 인기 스포츠지만, 중국에서는 아직 걸음마 단계”라며 현황을 설명했다. 중국은 2015년 ‘야구 발전 10년 계획’을 마련했다. 2,000만명이 보는 500억위안(약 8조2,000억원) 규모의 스포츠로 만들겠다는 내용이 골자였다.

현재 중국 대학에는 80개가 넘는 야구팀이 있다. 40개도 안 됐던 2012년에 비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LA 다저스와 샌디에이고는 2008년 베이징에서 시범 경기를 펼친 적이 있다. 메이저리그는 야구 발전을 위해 선수들과 코치들을 중국에 꾸준히 파견했다. 메이저리그는 한국의 류현진(30ㆍLA 다저스), 추신수(35ㆍ텍사스)나 일본의 오타니 쇼헤이(23ㆍLA 에인절스)처럼 언젠가 중국에서 대형 메이저리거가 탄생해 수많은 중국인이 빅리그에 열광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단계별 비핵화”… 미국, 북한과 접점 맞춰간다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피팅모델보다 심해” 코스프레 업계도 ‘미투’
성범죄자 알림e 이용자 뚝뚝 떨어지는 까닭
[정민의 다산독본] 다산의 제자 교육법… 책을 통째로 베끼며 ‘내 것’으로 만들게 해
“다섯 살에 이민… 영화 속 벤처럼 늘 외로움 느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