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8.01.14 14:05
수정 : 2018.01.14 19:14

김성근 감독, ‘코치 카운셀러’로 13년 만에 일본야구 복귀

등록 : 2018.01.14 14:05
수정 : 2018.01.14 19:14

일본프로야구에 복귀하는 김성근 전 한화 감독. 한국일보 자료사진

김성근(76) 전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감독이 ‘코치 카운셀러’라는 특별한 보직으로 13년 만에 일본프로야구에 복귀한다.

일본의 닛칸스포츠는 13일 "소프트뱅크가 한국의 김성근 전 감독을 코치 카운셀러로 영입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풍부한 감독 경험을 발판 삼아 코치들에게 자문을 해 주는 역할인 것으로 보인다.

김 전 감독의 일본행은 일본의 전설적인 타자이자 야구 원로 오 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호크스 회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김 전 감독은 지난해 11월 4일 소프트뱅크와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의 일본시리즈 도중 오 회장과 만나 영입 제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일동포인 김 전 감독은 2005년과 2006년 이승엽이 뛰던 지바롯데 마린스에서 순회코치로 일했다.

지난해 5월 한화 사령탑에서 경질된 김 전 감독은 OB-태평양-삼성-쌍방울-LG-SK-한화 7개팀 사령탑을 거치며 한국시리즈 우승 3회, 준우승 2회, 포스트시즌 진출 13회의 기록을 남겼다. 한화에서만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프로 감독 통산 성적은 22시즌 2,603경기 1,366승 1,177패 60무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 총리 “아이스하키 발언에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
검찰, ‘국정원 자금 유용’ 원세훈 자택 압수수색
홍준표 대구 북을 당협위원장 확정…한국당 45곳 당협위원장 선정
“몸높이 40㎝ 이상 개만 위험?” 정부 기준 도마에
“지방선거 이후 한국당 붕괴”… 정계개편 그리는 유승민
줬다 뺏는 기초연금… 오를수록 슬픈 빈곤 노인
슈뢰더 전 독일총리·김소연씨 연인관계 공식화…곧 한국 방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