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웅 기자

등록 : 2017.01.12 13:32
수정 : 2017.01.12 13:32

김유신 장군 고택서 비늘갑옷 출토

등록 : 2017.01.12 13:32
수정 : 2017.01.12 13:32

비늘갑옷

신라 김유신 장군이 살았던 집터로 알려진 경북 경주시 교동 재매정(財買井)에서 통일신라시대 때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비늘갑옷이 출토됐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출토된 갑옷은 동궁과 월지 에서 나온 청동소찰의 일부를 제외하면 실물자료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주시와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경주 재매정지(사적 제246) 유적의 발굴조사 중 통일신라시대 때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비늘갑옷을 출토했다고 12일 밝혔다.

발굴조사는 유적의 정비계획수립을 위해 2013년~2014년에 걸쳐 이뤄졌으며, 비늘갑옷은 13호 발굴구역에서 토기와 기와를 비롯한 금속 유물 등과 함께 녹슨 채 덩어리로 출토됐다.

이와 함께 출토된 철제 자물쇠와 청동장식품, 불상의 광배 파편 등도 완전한 상태가 아닌 점으로 미뤄 파손되거나 쓸 수 없게 된 귀중품을 땅에 묻어 폐기한 것으로 조사단은 추정하고 있다.

유물 발굴 현장. 경주시 제공

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그 동안 유믈 보존처리과정을 통해 통일신라시대 비늘갑옷은 길이 5~10㎝, 너비 2~3㎜ 내외의 철판 700여 매로 이뤄져 있고, 투구와 목가리개 등의 부속구가 동반되지 않아 몸통부분에 해당되는 갑옷으로 추정된다.

제작시기는 함께 출토된 유물로 미뤄 보아 7세기 이후로 추정되며 10세기경을 하한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경주시와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정밀한 고증과 기초연구를 거쳐 복원품을 제작하고 연구와 전기자료는 물론 신라 고취대 복원사업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김성웅기자 ks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