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3.20 14:58
수정 : 2017.03.20 23:58

PGA 정상 우뚝 선 레시먼, 세계랭킹 32위로 도약

등록 : 2017.03.20 14:58
수정 : 2017.03.20 23:58

▲ 마크 레시먼./사진=PGA 투어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마크 레시먼(34·호주)이 세계 랭킹 32위로 올라섰다.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끝난 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정상에 오른 레시먼은 지난주 62위에서 32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더스틴 존슨(미국)이 여전히 1위를 지킨 가운데 아널드 파머 대회에서 공동 4위에 오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3위에서 2위로 도약했다.

2위였던 제이슨 데이(호주)가 3위로 내려갔고 4위는 여전히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다.

왕정훈(23)이 45위로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를 지켰다. 안병훈(26)이 51위, 재미동포 케빈 나(34)는 52위를 기록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김정남 암살 용의자, 단 돈 10만 2천원에 ‘사형’을?

이국주 온시우, 논란 의식? '100억 줘도 안해'vs'성희롱 고소' SNS 삭제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철성 경찰청장, 청와대에 돌연 사의 표명
진앙 주변 흙탕물 솟구쳐…땅 물렁물렁해지는 액상화 현상인가
세월호ㆍ가습기살균제 가족 국회로…“사회적 참사법 꼭 통과돼야”
'성관계 여부 검사하겠다'…10대 딸에 몹쓸짓한 의붓父
돌연변이 유전자는 장수의 원인 ?
[뒤끝뉴스] 등 뒤에서 총질하는 야만의 보편성
[인물360˚] ‘귀순환영회’ 부터 ‘노크귀순’까지… 귀순자들의 삶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