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
시인

등록 : 2016.10.16 18:34
수정 : 2016.10.16 18:34

[이원의 시 한 송이] 국수

등록 : 2016.10.16 18:34
수정 : 2016.10.16 18:34

대대로 나며 죽으며 죽으며 나며 하는 이 마을 사람들의 의젓한 마음을 지나서 오는 것입니다. 산에 있는 새가 계속 내려오고 가난한 어미는 김치를 묻어놓은 움막으로 가는 시절, 곰의 잔등에 업혀 길러졌다는 할머니와 재채기 소리가 산 너머까지 들렸다는 먼 옛적 할아버지처럼 오는 것입니다.

타는 듯한 여름볕과 구시월 갈바람 속을 지나, 아비 앞에는 큰사발이 아들 앞에는 작은 사발이 있게 되는 것입니다.

이 조용한 마을 사람들 앞에 국수가 놓여야겠습니다. 쩡하니 찬 겨울밤, 아랫목에 국수가 한 그릇씩 놓여야겠습니다. 고담하고 소박한 국수를 지금부터 준비해야겠습니다.

아, 이 반가운 것은 무엇인가. 이 히수무레하고 부드럽고 수수하고 슴슴한 것은 무엇인가. 이 마을은 원래 조용하고 의젓한 사람들이 사는 곳이었습니다.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