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성 기자

등록 : 2018.06.14 09:22
수정 : 2018.06.14 09:25

이주열 총재 “미국 금리인상, 국내 영향 우려할 정도 아니다”

등록 : 2018.06.14 09:22
수정 : 2018.06.14 09:25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한은 창립 68주년 기념식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국내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할 정도로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금리 인상 결정에도) 미국 장기금리 상승폭이 크지 않고 달러도 보합세를 보여 미국 시장에 준 영향도 제한적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ㆍFed)는 13일(현지시간) 종료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연 1.50~1.75%에서 연 1.75~2.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3월에 이어 올해 들어 두 번째 인상이다. 이에 따라 한국(현행 연 1.50%)과 미국의 기준금리 역전 폭도 0.50%포인트로 확대됐다. 연준은 또 올해 기준금리 인상 횟수 전망을 기존 3차례에서 4차례로 상향 조정, 하반기에 두 차례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미국이 연내 두 번 금리를 추가 인상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금융시장은 이를 호키시(매파적ㆍ통화긴축 선호)하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전혀 예상 못한 결과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내외금리차 역전폭 확대에 따른 자본 유출 가능성에 대해선 “1, 2번 금리 인상으로 자본유출이 촉발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자본유출을 결정하는 다른 요소가 많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후 유럽중앙은행(ECB)의 통화정책회의 결과를 발표하는 것과 관련해 “미국 금리인상 속도가 빨라졌고 ECB도 완화 기조 축소를 시사한 만큼 그것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국제자금 이동, 위험선호도에 어떤 영향을 줄지가 관건”이라며 “특히 최근 일부 신흥국의 금융 상황이 불안하기 때문에 자금유출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미국 금리인상 가속화에 따라 한은 통화정책에 변화를 줄 것이냐는 질문에 “상황이 가변적인 만큼 금융통화위원들과 계속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