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7.03.15 14:49
수정 : 2017.03.15 14:49

남서울대, 영국 코벤트리대 복수학위 협정

등록 : 2017.03.15 14:49
수정 : 2017.03.15 14:49

15일 남서울대와 영국 코벤트리대가 복수학위 협정을 맺었다. 남서울대 제공

남서울대(총장 공정자)가 영국 코벤트리대와 복수학위 협정을 맺었다.

남서울대는 영국 현지에서 국제통상학과 재학생이 본교에서 3년, 코벤트리대에서 1년 과정을 이수하면 두 대학 학위를 취득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복수학위 협정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170년 전통의 코벤트리대는 재학생 3만명 규모의 영국 15위권 국립대로, 남서울대와는 매년 20여명씩 방학 중 단기 연수교류를 하고 있다.

두 대학은 또 임상병리학, 영상예술디자인학 등 다른 전공으로도 복수학위 취득이 가능하고 교환학생 프로그램 운영하는 등의 교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남서울대 이윤현 대외협력처장은 “오랜 기간 교류를 통해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복수학위 협정을 맺었다”며 “앞으로 두 대학은 다양한 교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괌 앤더슨 기지, 을지훈련 앞 긴장… 해변은 불안 속 평온
[오은영의 화해] 딸의 이혼 앞에서도 관심과 동정을 바라는 엄마
밀집의 저주 바꿀 사육환경표시제도, 관건은 가격
[강소기업이 미래다] 40년 부품 국산화 외길 동국성신… '가장 큰 보람? 한 번도 직원 해고 안해'
믿고 간 한인민박, 바퀴벌레 나오고 변기 막히고
모든 법률 ‘근로→노동’ 변경 추진
[법에 비친 세상] 토익 강사는 근로자 아니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