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호형 기자

등록 : 2017.03.20 14:55
수정 : 2017.03.20 23:55

[포토] 수십년만에 모습 드러낸 '서미경' 신격호 회장 셋째 부인!

등록 : 2017.03.20 14:55
수정 : 2017.03.20 23:55

▲ 서미경씨가 법원 경호원의 안내를 받으며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이호형 기자

[한국스포츠경제 이호형]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95)의 셋째 부인 서미경씨(57)가 20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피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수십년만에 모습을 드러낸 서미경씨는 오후 1시 32분쯤 법원에 도착한 후 취재진들의 질문에 묵묵부답 법정으로 들어갔다.

이호형 기자 leemario@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김정남 암살 용의자, 단 돈 10만 2천원에 ‘사형’을?

이국주 온시우, 논란 의식? '100억 줘도 안해'vs'성희롱 고소' SNS 삭제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사우디 노동자 출신 첫 원내대표 김성태의 변신 이력
신연희 강남구청장 이번엔 친인척 채용 청탁 의혹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도로 친박당 안돼” 중립지대 표심 김성태에 몰려
전 NBA 스타 로드먼 “내년 2월, 북한-괌 농구경기 추진 중”
쓸쓸한가? 황홀하다!... 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