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혼잎 기자

등록 : 2018.07.11 09:13
수정 : 2018.07.11 10:16

전국 평균 알바비는 8069원… 최고 시급 받는 ‘꿀알바’는?

등록 : 2018.07.11 09:13
수정 : 2018.07.11 10:16

피팅ㆍ나레이터 모델 시급 1만2,000원

독서실ㆍ편의점 알바는 7,500원대

전국에서 시급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

서울시내 한 편의점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서재훈 기자

올해 상반기 전국 아르바이트생의 평균 시급은 8,000원을 조금 넘는 수준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가장 시급이 높은 ‘꿀알바’는 피팅모델과 나레이터 모델로 무려 1만2,000원을 넘는 보수를 받았고, 지역별로는 평균 8,300원에 육박한 세종의 시급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한국노동사회연구소가 아르바이트 포털업체 알바천국의 올해 상반기(1~6월) 채용 구인광고를 분석해 내놓은 '2018년 청소년 및 청년(15∼34세) 아르바이트 노동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평균 시급은 8,069원으로, 법정 최저임금(7,530원)보다 539원 많았다. 지역별로 아르바이트 최저임금 ‘부익부 빈익빈’도 두드러졌다. 세종(8,293)을 비롯해 서울(8,219원) 충남(8,164원) 경기(8,144원) 제주(8,138원) 등은 평균 시급이 8,000원을 넘었으나 전남(7,812원)과 전북(7,814원)과 경북(7,837원) 등은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업종별로 시급이 가장 높은 아르바이트는 피팅모델로, 평균 1만2,213원에 달했다. 나레이터모델도 1만2,87원으로, 최저임금보다 훨씬 높았다. 이 밖에 퀵서비스 택배(1만662원)와 프로그래머(1만299원) 운전직(1만170원) 설문조사ㆍ리서치(1만59원) 등이 1만원을 넘는 시급을 받았다. 반면 청년들이 주로 아르바이트를 하는 독서실ㆍ고시원(7,556원)과 편의점(7,598원) 아이스크림ㆍ생과일 판매점(7,651원) 베이커리(7,652원) PC방(7,711원) 등은 최저임금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었다.

보고서를 작성한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부소장은 “아르바이트 고용 사업체 10곳 중 8곳 정도는 평균 시급이 2018년과 2019년 최저임금 예상 수준인 7,530원∼8,660원(77.7%)이었다”며 “이처럼 법정최저임금 결정이 곧 시중 임금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최저임금 현실화 문제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옳다는 믿음 하나로 버틴 결과”…KTX 해고 승무원 12년 만에 정규직 복직
[인물 360°] 데이트폭력이 당신의 삶을 망치지 않게 하려면…
트럼프 ‘인성’ 때문에 트럼프 호텔에서 술 못 판다?
'무신불립, 국국의의...' 문희상 의장의 뼈 있는 사자성어 사랑
성형 부작용과의 싸움 2년 10개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미중 힘겨루기의 1차 분수령 될 ‘25일’
“조현우 현재 몸값 20억원” 아시안게임이 기회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