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26 09:40

진단ㆍ치료ㆍ장애 당뇨전용 삼성화재 건강보험상품 출시

등록 : 2018.04.26 09:40

삼성화재는 당뇨병의 진단, 치료, 합병증, 장애, 사망까지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건강보험 신상품 ‘건강을 지키는 당뇨케어’를 최근 출시했다.30세부터 65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15년마다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이 상품은 과거 3개월의 평균혈당 수치인 당화혈색소에 따라 진단비를 지급한다. 당화혈색소 6.5% 이상 시 진단금 200만원과 혈당관리 물품을, 7.5% 이상 시 300만원이 지급된다. 단, 당뇨 진단비는 가입 1년 후부터 보장된다. 또한, 매 15년마다 돌아오는 보험만기 때 당화혈색소가 7.5% 이하라면 무사고 환급금 150만원도 받을 수 있다.

‘만성당뇨합병증 진단비’도 눈여겨볼 만하다. 눈, 신장, 신경병증, 말초순환장애 등 4가지 당뇨합병증 발생 시 진단금이 지급된다. 만성당뇨합병증 진단 시에는 돌아오는 만기 재가입 시점까지 보험료 납입도 면제된다. 또한, ‘당뇨급성혼수 진단비’를 신설해 당뇨로 인한 혼수 진단 시 최대 500만원을 지급한다. ‘당뇨병성 족부절단 진단비’를 통해 당뇨병을 원인으로 다리 절단 시 최대 2,000만원도 보장받을 수 있다.

‘만성신장질환 진단비’도 신설됐다. 만성신장질환 4, 5기로 진단받은 경우 최대 5,000만원이 지급된다. 이 담보는 ‘말기질환·중대수술 치료비’와 함께 가입할 수 있어 말기신장질환 시 최대 7,000 만원까지 보장 가능하다.

‘당뇨후 진단비’ 담보도 새롭게 탑재됐다. 당뇨병으로 최초 진단받은 후 남은 보험기간 동안 암, 뇌출혈, 급성뇌경색, 급성심근경색증 발병 시 가입금액의 2배를 보장한다. 단, ‘당뇨후 진단비’는 가입 1년 후부터 보장받을 수 있다. 삼성화재는 가입고객이 당뇨병 진단을 받은 경우 ‘마이헬스노트(MyHealthNote)’ 서비스를 제공한다. ‘마이헬스노트’는 전용 앱을 통해 혈당, 식단, 복약, 운동 등 생활습관을 바탕으로 일대일 맞춤형 메시지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또한, 6월 1일부터는 가입고객을 대상으로 건강증진형 서비스 ‘애니핏(Anyfit)’을 제공할 예정이다. 걷기, 달리기 등 운동 목표 달성 시 포인트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상품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삼성화재 보험설계사 및 홈페이지(www.samsungfire.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닻 올린 7월 국회... 與野 ‘법사위 권한’ 놓고 샅바싸움 본격화
송영무 “정무적 판단으로 기무사 문건 비공개”...풀리지 않는 의혹
‘비정상’ 트럼프, 푸틴 앞에서도 목소리 높일까
파주 '드루킹 창고'서 압수한 컴퓨터 본체 '스모킹건' 되나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사용자가 가장 원하는 '전송 취소' 기능 도입하는 채팅앱들... 카톡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