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윤주 기자

등록 : 2017.07.16 15:39
수정 : 2017.07.16 18:43

세계문학전집 베스트셀러는 ‘호밀밭의 파수꾼’

민음사 전집 발행 20년 집계... 16년 동안 50만부 팔려

등록 : 2017.07.16 15:39
수정 : 2017.07.16 18:43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중 최다 판매부수를 기록한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의 ‘호밀밭의 파수꾼’.

민음사가 발행해온 세계문학전집 중 가장 많이 팔린 책은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의 '호밀밭의 파수꾼'으로 집계됐다.

15일 민음사에 따르면 '호밀밭의 파수꾼'의 누적 판매부수는 50만3,615부다. 2001년 5월 첫 출간 이후 16년 동안 92쇄를 찍었다.

2위는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37만8,000부), 3위는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36만7,000부)이었다. 조지 오웰의 '동물농장'(35만6,500부)과 스콧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26만1,404부)가 그 뒤를 이었다. 이들 작품은 모두 70쇄 이상을 찍었다. '동물농장'은 최근 100쇄를 돌파했다.

1998년 8월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를 첫 책으로 출발한 민음사 세계문학전집은 최근 '오 헨리 단편선'으로 350번째 책을 출간했다. 햇수로 20년간 30개국 175명의 작가를 소개했고 전체 8,400쇄를 인쇄했다. 총 판매량은 1,500만부 안팎으로 추정된다.

1995년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를 비롯해 유종호, 안삼환, 정명환 등 외국문학 전공자들로 전집 간행위원회가 꾸려지면서 출발했다. 지금까지 영국(59권), 미국(56권), 프랑스(51권), 독일(50권)뿐 아니라 이탈리아(13권), 스페인(8권), 일본(7권), 멕시코(6권), 폴란드(5권), 나이지리아(4권)의 문학 작품도 소개됐다. 민음사는 "남미ㆍ아프리카ㆍ동유럽 등 전 세계를 아우르는 진정한 의미의 세계문학전집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