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곽주현 기자

등록 : 2018.04.17 16:35
수정 : 2018.04.17 18:44

“장애 딛고 IT전문가 된 선배들,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 줬어요”

등록 : 2018.04.17 16:35
수정 : 2018.04.17 18:44

SK C&C 장애인 지원 ‘씨앗’ 교육

핵심인력인 정훈기ㆍ이종석 수석이

교육생 26명에 현장 경험 등 소개

SK C&C의 장애인 IT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 씨앗(SIAT) 2.0 교육생들이 사내 클라우드 개발 연구실 '리체움'을 견학하고 있다. SK C&C 제공

“장애를 가졌음에도 10년 이상 꾸준히 노력해 정보통신(IT) 분야 전문가가 되신 선배들을 보니 장애인인 저도 충분히 잘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과 용기가 생깁니다.”

청각장애 3급으로 IT업계 취직을 준비 중인 A(24)씨는 17일 데이터베이스 분석 전문가로 당당히 활동 중인 정훈기(44) SK C&C 수석을 현장에서 만난 뒤 큰 용기를 얻었다.

정 수석은 뇌병변 장애인으로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15년 차에 접어든 ‘핵심인력’이다. A씨는 “지금 받는 교육과 인턴십을 잘 수료해 선배처럼 장애를 가져도 해낼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SK C&C가 진행하는 장애인 IT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 ‘씨앗(SIAT)’ 교육생 26명은 17일 SK C&Cㆍ포스코ICT 등 앞으로 이들이 일하게 될 주요 IT 기업 현장을 견학했다. 이들은 디지털 전환과 관련한 기술을 연구하는 디지털 랩스를 비롯해 사내 클라우드 개발 연구실 등 선배들의 실제 근무 환경을 둘러보며 의지를 다졌다.

SK C&C의 이종석(왼쪽) 수석과 정훈기(왼쪽 두번째) 수석이 '씨앗(SIAT) 2.0' 교육생들에게 현장 경험을 들려주고 있다. SK C&C 제공

교육생들에게 가장 반응이 좋았던 시간은 현장에서 근무 중인 장애인 선배와의 대화 시간이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블록체인 전문가 이종석(38) 수석은 교육생들에게 장애인으로서의 직장생활 경험과 전문가로서의 현장 경험 등을 소개하며 후배들을 격려했다. SK C&C 관계자는 “교육생들이 특히나 경험에서 우러나온 선배의 조언을 경청하는 모습이었다”면서 “큰 동기부여가 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씨앗은 양질의 청년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SK C&C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무료로 운영하는 IT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으로, 6개월간의 교육과 2개월의 기업 인턴십 과정을 제공한다. 이들은 ▦개발 언어 자바(JAVA) ▦시스템 운영체제(OS) ▦데이터베이스 설계 등 IT 업계 현장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지식을 배운다.

덕분에 취업 결과도 좋은 편이다. 지난해 씨앗 프로그램을 수료한 23명 중 82.6%에 달하는 19명이 SK C&C를 비롯해 신세계아이앤씨, 노틸러스효성 등 9개 IT 기업에 당당히 취업했다. 유항제 SK C&C 대외협력부문장은 “앞으로도 ICT 기술 역량을 활용해 장애인뿐 아니라 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ㆍ김정은 12시간 동행… ‘평화, 새로운 시작’ 움튼다
이국종 “발제 도중 ‘그만하라’며 끊기는 처음… 치욕이었다”
“통일되면 옥류관 냉면과 맛 겨루기 해볼 겁니다”
차도로 미끄러진 '위험천만' 유모차 사고 막은 택배기사
정상회담장에 걸린 금강산 그림 “아리랑고개 넘는 심정으로 그렸죠”
꺾이지 않는 제주 집값 “고공행진”
“안태근, 성추행 덮으려 유례없는 인사 보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