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6.05 21:37
수정 : 2018.06.05 21:38

트럼프 “북미회담 잘만 되면 큰 일의 출발점 될 것”

등록 : 2018.06.05 21:37
수정 : 2018.06.05 21:38

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왼쪽)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접견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면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싱가포르에서 북한과 정상회담이 잘만 되면 커다란 어떤 것의 시작이 될 것이다. 우리는 곧 만날 것이다!"라고 올렸다.

백악관은 전날인 4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열린다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싱가포르에서 열릴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위한 계획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북한의 대표단이 회의를 통해 토대를 마련했다"며 "북한 역시 싱가포르에서 열릴 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고 우리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소는 샹그릴라 호텔이 유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싱가포르 내무부는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샹그릴라 호텔 주변을 특별 행사 구역으로 지정했다.

한편 샌더스 대변인은 정상회담 앞두고도 미국 정부가 북한에 최대 압박을 계속하고 있냐는 질문에 "우리의 대북정책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최대 압박’이라는 용어는 사용하고 싶지 않다"는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의식한 듯 이 단어는 언급하지 않았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년 돌아오는 농촌 만든다더니…수백㎞ 떨어진 창고로 발령”
“가족이 아닌 것 같다” 사흘 상봉했지만 끝내 ‘반신반의’
태풍 ‘솔릭’ 23일 가장 위험…창에 테이프 붙여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반미구호 사라졌냐’ 묻자… 북한 보장성원 ‘끄덕’
‘기숙사 음담패설 낙서’ 불안에 떠는 서울교대 학생들
'미투 논란' 고은 시인 벽화, 군산 예술거리 조성사업에서 제외
[단독]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71억원 24일부터 지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