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8 10:27

‘미아’ 정성훈, 친정팀 KIA가 품었다…연봉 1억원

등록 : 2018.01.18 10:27

정성훈/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KIA가 ‘미아’ 정성훈을 품었다.

KIA는 18일 오전 무적 신분이었던 내야수 정성훈(37)과 연봉 1억원에 입단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정성훈은 이날 구단 체력 테스트 시간에 선수단과 상견례를 갖고, 코칭스태프는 논의를 통해 정성훈의 향후 스케줄을 결정할 방침이다.

정성훈은 지난 9년간 LG에서 핵심 주전 멤버로 뛴 베테랑이다.

지난해 말 2차 드래프트가 있던 당일 오전 구단으로부터 불의의 방출 통보를 받았다. 이후 정성훈을 영입하겠다는 구단이 쉬이 나오지 않고 있었다.

정성훈을 영입한 KIA는 그의 친정팀이다. 송정초-무등중-광주제일고를 졸업하고 1999년 해태(현 KIA)에 입단한 정성훈은 2003년 현대로 트레이드 됐다. 이후 2009년부터 9시즌을 LG에서 뛰었다.

정성훈은 “기회를 준 KIA 구단에 감사 드린다”면서 “고향 팀에서 다시 뛰게 돼 설렌다. 팀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역할이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통산 성적은 지난해까지 213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3, 1018득점, 969타점을 기록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피겨여왕 김연아’ 그 후…'스타성+스토리' 최다빈에게 거는 기대

방탄소년단, 6주 연속 1위 워너원 제치고 버즈량 1위

'여섯 목소리' 가상화폐 TF '결국 산으로'…'광풍이 광분' 어이없는 거래자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송인배 비서관ㆍ드루킹 연루 사실 알았나
송인배로 번진 드루킹 사건… 청와대는 “부적절행위 없었다” 조사 종결
[단독] 아파트 15%가 라돈 농도 WHO 기준 초과
‘검란’ 가까스로 봉합됐지만… 문무일 총장 리더십엔 상처
“푸틴은 러시아를 계획적으로 훔쳤다” 차르 권력에 칼날
벤츠 몰며 행인에 비비탄 쏜 남성 2명 입건
‘비련’ 부르던 가왕이 고개 떨구자, “우리 오빠야 운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