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8.01.14 12:58
수정 : 2018.01.14 12:59

경기도, 공중화장실 235곳 안심비상벨 추가 설치

등록 : 2018.01.14 12:58
수정 : 2018.01.14 12:59

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는 올해 도내 공중화장실 235곳에 안심비상벨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안심비상벨 공중화장실은 1,542곳에서 1,777곳으로 늘어난다.

도내 공중화장실(9,771곳)의 18%에 비상벨이 마련되는 셈이다.

안심비상벨은 여성 대상 범죄예방을 위해 공중화장실에 설치하는 장치다. 위급상황이 발생할 때 소리를 지르거나 벨을 누르면 사이렌 소리와 함께 경찰서 상황실로 신고가 접수된다.

도는 범죄발생 가능성이 큰 남녀공용 다중이용화장실 5곳(용인 2곳ㆍ구리 2곳ㆍ부천 1곳)을 대상으로 공간분리 시범사업도 벌이기로 했다.

유명식기자 gija@hna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썰물 되자 사람 몸통이... 시신은 억울해 바다로 가지 않았다
당 행사장 ‘돌발 등장’ 류여해 “오늘도 힘들어”
비트코인 열풍에 편승하는 다섯 가지 방법
김성태 “민주당, 한국당 꼴 날 것”
장판에 눌리고 불에 타고… 지난해 폐기된 돈 3조7700억원
박인숙, 바른정당 탈당…'당원 뜻 받들어 한국당 복귀'
[시승기] BMW 435d, 스포츠 모드를 누르면 디젤세단에서 스포츠카로 변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