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8.03.14 20:00

블론디 3월 15일자

등록 : 2018.03.14 20:00

인터넷에서 먹고도 기분이 좋은 아주 놀라운 식이요법에 대한 기사를 봤어.

이 식단을 따르면, 원하는 거 아무 거나 먹어도 되고, 원할 때 마다 먹어도 돼.

‘신나게 살아 보세’라는 식이요법이야.

이름도 딱이네, 나도 인터넷을 더 자주 봐야겠다.

*guilt-free: 말 그대로 죄책감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는 뜻으로, 먹고도 건강에 안 좋아서 죄책감을 느낄 필요가 없는 식단이나 음식을 설명하는 표현

You can eat anything you like and as much as you like? This new diet doesn’t seem like a diet at all! Enjoyable? Yes.Healthy? Hard to say!

아무거나 원하는 만큼 먹어도 된다고요? 이 새로운 식이요법은 전혀 다이어트 같은 느낌이 안 듭니다! 즐겁냐고요? 물론이지요. 건강에 좋냐고요? 그건 모르겠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이인규 '원세훈이 검찰총장에 전화해 '논두렁시계' 보도 제안'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JP에 무궁화장 추서'…문대통령 빈소조문은 안 해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줌인뉴스] 신용카드 ‘의무수납제’ 왜 없애려는 건가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