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5.17 16:37
수정 : 2017.05.17 16:37

최영재 경호원 “문 대통령 지켜드릴 수 있어 영광이었다”

등록 : 2017.05.17 16:37
수정 : 2017.05.17 16:37

선거기간 내내 ‘자발적 경호’ 화제

최영재 경호원. 코리아타임스 제공

대선기간 내내 문재인 대통령을 경호한 최영재 경호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수려한 외모와 함께 자비를 들여 경호에 나섰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궁금증이 증폭됐다.

최 경호원은 17일 한국일보 자매지인 코리아타임스와의 단독 전화인터뷰를 통해 “제가 지금 시점에서 인터뷰를 하는 것은 조금 과하다는 생각도 들고 문 대통령께서 집권하시고 매일 바쁘게 국정운영을 해나가는 데에 초점이 맞춰져야 하는데, 폐를 끼칠까 걱정스러운 마음이다”라면서도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최 경호원은 용인대 경호학과를 졸업하고 특전사 장교로 10년간 복무했고, 무도는 공인 11단의 실력자다.

올해 2월 테러첩보에 의해 문 대통령의 신변위협이 생기자 특전사 후배 9명과 팀을 꾸렸다. 이를 위해 개인사업도 잠시 중단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오랜 지지자로 “재조산하(再造山河ㆍ나라를 다시 만듦)의 대의를 이룰 수 있도록 지켜드리고 싶었다. 곁에서 지켜드릴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크나큰 영광이었다. 저희는 저희의 몫을 다했다”고 밝혔다.

국내외 언론의 높은 관심엔 “실감나질 않는다. 아마 그만큼 문 대통령님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한 관심이 높기 때문인 것 같아 기분이 좋다. 그 동안 그 분이 우리의 자랑이었듯, 우리가 그분에게 자랑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문 대통령의 경호에 집중하느라 몇 달간 소홀했던 가정으로 돌아가, 두 딸과 시간을 많이 가질 생각이다. 문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자 “이제 국민의 몸이십니다. 건강하십시오! 건강하셔야 사람이 먼저인 나라다운 나라 만드실 수 있습니다. 건강 하십시오!”라며 끝까지 열혈 지지자의 면모를 감추지 않았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원문보기 ▶ 최영재 경호원 “관심에 감사… 문 대통령 국민의 자랑이 되길”

최영재 경호원의 특전사 시절. 코리아타임스 제공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 5일 중 칼퇴근 흉내 이틀뿐… “저녁 있는 삶에 눈물이 났다”
문재인 정부 일자리 2탄, 공공기관 ‘잡 셰어링’
‘와신상담’ 조은석 서울고검장
2주 휴가 냈더니… “회사 관두겠단 말이냐”
[단독] “왜 경적 울려” 버스기사에게 흉기 휘두른 40대 남성
“짜장 그릇에 돼지 뼈가 수북”…양심불량 손님에 배달족 눈물
[푸드 스토리] '할랄 음식' 얼마만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