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동렬 기자

등록 : 2018.01.09 17:10
수정 : 2018.01.09 20:39

세계적 조각가 문신 회고록 발간

등록 : 2018.01.09 17:10
수정 : 2018.01.09 20:39

마산서 보낸 유년시절 등 담아

‘돌아본 그 시절’ 발간

경남 창원이 낳은 세계적 조각가 문신(1923∼1995) 선생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는 회고록이 발간됐다.

경남 창원시립 마산문신미술관은 문신 선생의 회고록인 ‘돌아본 그 시절’을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회고록은 1981년 경남신문에 연재한 회고록을 중심으로 책을 엮었다.

일본에서 보낸 유아기부터 시작해 마산에서 보낸 소년 시절의 기억, 1938년 부산에서 부관연락선을 타고 일본으로 밀항하던 때까지의 추억을 고스란히 담았다.

문신은 1922년 일본 규슈 사가현 탄광지대에서 노역을 하던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다섯 살 때 아버지 고향인 마산으로 돌아와 10대 시절부터 간판 그림을 그리는 등 미술에 남다른 재능을 보였다.

그는 16살이던 1938년 일본으로 건너가 본격적인 미술 수업을 받았으며 해방 후 귀국한 뒤 1961년 프랑스로 건너가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하며 추상 조각가로 큰 명성을 얻었다.

파리생활 20년을 마친 후 1980년 영구 귀국한 문신은 1994년 고향인 창원시 마산합포구 추산동 언덕에 자신의 이름을 딴 미술관을 열었으며, "고향에 미술관을 바치고 싶다"는 그의 유언에 따라 유족은 2003년 미술관을 시에 기증했다.

창원=이동렬기자 dy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측근들의 배신’
박범계 “4대강 관련 문서 파기 중”… 수자원공사 “확인 중”
외나무다리서 다시 만난 MBㆍ친노 ‘역린의 정치’
재건축 시장 술렁, “압구정현대 등 대장주 재건축 아파트는 40년도 넘었는데…”
미국의 유일 대북 군사옵션은 “전면침공”
“근로자 삶의 질 향상” “기업 부담 7조6000억 증가”
‘23+α’안 실패 땐...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무산될 수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