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5.11.21 21:45
수정 : 2015.11.21 21:48

파리테러 연루 20대 모로코 출신 벨기에인 검거

등록 : 2015.11.21 21:45
수정 : 2015.11.21 21:48

자료사진. AF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테러에 연루된 용의자가 시리아로 도주하려다 터키 남부 안탈리아에서 검거됐다고 터키 도안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터키 경찰은 이날 새벽 안탈리아의 5성급 호텔에서 모로코 출신의 벨기에인 아흐마드 다흐마니(26)를 체포했다.

경찰은 또 다흐마니가 시리아로 도주하는 것을 도와주려던 시리아인 2명도 인근 고속도로에서 체포했다.

AP통신도 터키 고위 당국자가 체포된 다흐마니가 파리 테러범들과 연락한 것으로 보이며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다흐마니는 지난 13일 파리에서 130명이 사망한 테러 장소를 물색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흐마니는 지난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국해 터키 이스탄불에 입국했으며, 16일에 안탈리아 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터키 정보당국과 경찰은 다흐마니가 안탈리아 공항에 도착할 때부터 행적을 감시하면서 접촉한 다른 용의자와 함께 검거했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 역시 경찰이 안탈리아에서 '이슬람국가'(IS) 용의자인 다흐마니와 시리아인 2명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