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08.22 17:40
수정 : 2017.08.22 17:51

리엄 갤러거 “김정은보다 트럼프가 더 걱정”

공연 위해 내한... "교통사고로도 죽을 수 있으니 쿨하게 무대 오를 것"

등록 : 2017.08.22 17:40
수정 : 2017.08.22 17:51

한국을 찾은 리엄 갤러거가 특유의 무심한 표정으로 한반도 정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고 있다. 위너뮤직코리아 제공

“북한 김정은보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가 더 걱정이에요.” 영국 인기 록밴드 오아시스 출신인 록스타 리엄 갤러거(45)는 한반도 정세에 관한 취재진 질문에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22일 미국 록밴드 푸 파이터스, 한국 밴드 더 모노톤즈와 ‘리브 포에버 롱’라는 이름의 합동 공연을 갖는 갤러거는 이날 오후 서울 삼성동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갤러거는 1990년대 영국 팝 부흥기를 이끌었던 록밴드 오아시스에서 형 노엘과 함께 활동하며 세계적 인기를 모았다. 뚜렷한 소신과 거침없는 언행으로 찬탄과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갤러거는 최근 내한한 팝스타들 사이에서 불거진 북한 이슈에 대해 “절대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는 지난 15일 첫 내한 공연에서 한국에 7시간만 머물러 “무성의하다”는 뒷말을 남겼다.

갤러거는 “두려워하면 아무 것도 못 한다. 길에서 교통사고가 나서 죽을 수도 있는 것 아니냐”며 “뉴스에 나오는 무서운 일들은 ‘프로파간다’(선전) 같다. 그럴 바에야 멋지게 살다가 ‘쿨’하게 죽겠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가수 싸이의 음악에 대해서도 평했다. 갤러거는 “싸이의 노래는 사람들을 행복하게 한다”며 “아침에 (강남에 설치된)‘강남스타일’ 조형물 앞에서 말춤을 추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술 안 마셨지만 음주운전 했다?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경력 김선희 형사과장의 ‘나의 아버지’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