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배 기자

등록 : 2017.09.14 11:42

“’유통공룡’ 건축허가 안내줬더니… ”

등록 : 2017.09.14 11:42

구청장에 손해배상 구상책임

울산지법, 윤종오 의원에 “1억140만 지급하라”

게티이미지뱅크

구청장이 창고형 대형마트의 건축허가를 내주지 않아 자치단체가 손해배상금을 지급했다면, 결정을 내린 구청장은 자치단체에 20%의 구상책임을 져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울산지법 민사12부(부장 한경근)는 14일 울산 북구청이 전임 구청장인 새민중정당 윤종오 의원을 상대로 제기한 구상금 청구소송에서 윤 의원은 청구금액의 20%인 1억14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2011년 창고형 대형마트인 코스트코(진장유통단지사업협동조합)는 북구청과 윤 의원을 상대로 “법적 근거 없이 건축허가를 내주지 않아 재산상 손해가 발생했다”는 이유로 민사소송을 제기, 법원은 3억6,700만원을 배상하라는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북구청과 윤 의원은 항소에서 패소한 데 이어 대법원 상고도 기각됐다.

이에 따라 북구청는 손해배상금, 이자, 소송비용을 합한 5억700만원을 코스트코에 지급한 뒤, 윤 의원에게 같은 금액의 구상금을 청구했다.

이번 판결은 재판부가 자치단체장의 정책적 결정이 민간의 사업에 손해를 끼쳤을 경우 자치단체 뿐아니라 단체장에게도 민사적 책임이 있다고 본 것으로 풀이된다.

윤 의원은 선고 직후 울산지법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세상인과 골목상권을 보호하기 위한 고뇌에 찬 결정이었는데 이런 판결이 나와 가슴이 먹먹하다”며 “지방자치를 훼손하는 잘못된 선례를 남기는 판결로 즉시 항소하겠다” 밝혔다

한편 코스트코 울산점는 북구청의 건축불허에도 울산시 행정심판위원회의 직권 허가 결정을 받아 건축됐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안보갈등 우려에도... 청, 이틀째 통상압박 강경대응 모드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