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경석 기자

등록 : 2017.01.06 15:44
수정 : 2017.01.06 15:48

인권환 고려대 명예교수 별세

등록 : 2017.01.06 15:44
수정 : 2017.01.06 15:48

한국 민속학의 거두이자 판소리 연구 권위자인 인권환 고려대 명예교수가 5일 오후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폐렴으로 별세했다.

향년 81세.

1937년 충남 당진에서 태어난 인 명예교수는 1960년 고려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후 동 대학원에서 문학박사를 취득했다. 고려대 국문학과 교수로 임용된 후 야구부장, 체육위원회 위원, 문과대학장을 지냈다. 1996∼2000년 한국민속학회 회장직을 수행했으며, 2000~2002년 일본 교토대와 미국 하와이대 초빙교수를 역임했다. 2003년 고려대에서 퇴임하면서 홍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인 명예교수는 판소리를 문학과 음악, 연극을 아우르는 종합예술로 조명해 주목받았다. 특히 판소리 열두마당 중 하나로 ‘토끼타령’ 혹은 ‘별주부타령’으로도 불리는 ‘수궁가(水宮歌)’ 연구에 독보적인 업적을 남겼다. 주요 저서로는 ‘한용운연구’ ‘한국민속학사’ ‘고려시대불교시연구’ ‘한국불교문학연구’ ‘토끼전 수궁가 연구’ ‘한국문학의 불교적 탐구’ 등을 남겼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우주씨와 아들 치범씨, 딸 치화씨, 사위 김장원씨가 있다. 빈소는 고대안암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7일 오후 1시다. 장지는 경기 광주시 오포읍 시안공원묘지. (02)923-4404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