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
시인

등록 : 2018.05.17 11:20
수정 : 2018.05.17 18:49

[이원의 시 한 송이] 국수

등록 : 2018.05.17 11:20
수정 : 2018.05.17 18:49

국수라는 발음은 국수와 꼭 닮았지요. 둥글게 시작해서 부드러운 목 넘김으로 끝나지요. 가장 무미한 면이기에 영혼이라는 말을 반찬 삼을 수 있지요. 영혼이 스며들 공간이 마련되어 있는 셈이니까요. ‘마지막 식사’의 서늘함과 간결함이 깃든 음식, 한 그릇 국수지요.

스웨덴 사람들이 가장 많이 쓰는 말에 ‘라곰’이 있다 하지요. ‘라고메트(Lagomet)’, 즉 균형, 평형의 뜻을 가진 명사형에서 파생된 단어지요. 균형, 평형은 적정함이지요. 평등으로 확장되지요. 넘치지 않음이 중요해서 무형의 감정도, 선한 뜻도 계량해 보는 것이지요. ‘내 방의 크기는 나에게 딱 라곰해’라고 말하는 스웨덴 사람들처럼, ‘국수는 오늘 기분에 딱 라곰해’ 이지요.

풀기 어려운 문제를 만났을 때. 준비가 되지 않아 “퉁퉁 부은 눈두덩 부르튼 입술”로 맞게 되는 소나기의 시간이지요. 우선 국수집에 들어갈 일이에요. 찬 국수와 더운 국수 중 ‘라곰한’ 한 그릇과 마주 앉아요. 국수가 좋다, 손으로 둥글게 국수 한 그릇을 감싸 보고, 국수를 고백한다, 빙빙 돌려가며 먹을 일이에요. 문제를 푸는 처음은 “뜨거운 것을 뜨거운 대로/찬 것을 찬 대로”의 라곰에서부터. 소주를 곁들일까는 그 다음 단계지요.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인도 남부 케랄라주 “100년래 최악” 홍수로 최소 300명 사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