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희숙
번역가

등록 : 2017.05.19 11:30
수정 : 2017.05.19 11:30

"싸우다 정들었어요" 개와 오리의 특별한 우정

등록 : 2017.05.19 11:30
수정 : 2017.05.19 11:30

골든 리트리버 종 바클레이와 북경 오리 루디는 둘도 없는 친구 사이다. 보어드판다 홈페이지

"누군가 바클레이의 개껌을 넘보기라도 하면, 루디가 뒤뚱뒤뚱 쫓아와 마구 쪼아대며 혼내줘요.

정말 재미있는 개와 오리의 우정이죠?"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거주하는 팜 이시구로 씨는 최근 동물전문매체 더보어드판다에 반려동물인 개와 오리의 특별한 우정을 소개했습니다. 순하디 순한 골든 리트리버 종 바클레이와 왁살스러운 북경오리 루디는 서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각별한 사이입니다.

지금은 한 식구 같은 이 둘의 첫 만남은 사실 험악(?)했다고 하는데요. 이시구로 씨는 마당에서 여러 마리의 개와 오리를 키우고 있었는데, 먹성 좋은 바클레이가 어느 날 북경오리들의 우리로 침입해 사료를 모두 훔쳐먹은 것입니다.

이 장면을 목격한 루디와 오리들은 힘을 합쳐 바클레이를 혼내줬습니다. 오리들이 쪼아대는 바람에 일단 도망쳐 나왔지만, 식탐을 참을 수 없었던지 바클레이는 그 후로도 오리들의 우리를 종종 몰래 드나들었죠.

지금은 절친한 둘의 첫만남은 그리 좋지 않았다. 바클레이가 오리들의 사료를 훔쳐먹다가 들켜 루디에게 혼쭐이 난 것이다. 보어드판다 홈페이지

그 때마다 오리들의 대장인 루디는 바클레이를 뒤쫓으며 응징하곤 했습니다. 루디가 쫓아오면 바클레이는 부리나케 도망가기 바빴습니다. 그런데 원수 같던 둘 사이는 최근 미묘하게 변했는데요.

이시구로 씨는 "루디가 먼저 다가가 바클레이를 차지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유는 알 수 없어요. 어느 날부터 루디는 바클레이가 제 소유물인양 그 위로 올라타기 시작했는데, 바클레이가 싫은 내색 없이 가만히 있는 거에요. 어쩌면 바클레이 역시 좋아할지도 몰라요. 그렇게 하면 루디의 엉덩이 냄새를 맡을 수 있거든요."

한 때 원수지간(?)이었던 둘은 엉뚱하게도 서로에게 더없이 다정한 존재로 거듭났습니다. 개와 오리 사이라는 장벽은 문제가 되지 않았죠.

어느 날부터 루디는 바클레이가 제 소유물인양 그 위로 올라타기 시작했다. 바클레이 역시 싫은 눈치는 아니었다. 보어드판다 홈페이지

이시구로 씨는 “바클레이와 루디는 함께 있으면 서로 쫓아다니거나 날아다니며 소란을 피우지만, 떨어져 있으면 곧 서로를 그리워한다”고 말합니다.

둘은 이따금씩 티격태격하며 절친한 관계로 발전해 갔습니다. 놀 때나 간식 먹을 때, 낮잠 잘 때도 함께 했죠. 이시구로 씨 댁에는 다른 개와 오리도 있지만 서로 다른 종 간에 이토록 다정한 것은 루디와 바클레이 뿐이라고 합니다.

이시구로 씨는 "바클레이와 루디는 특이한 커플이지만 서로가 있어 행운"이라며 둘 사이의 우정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바클레이와 루디는 놀거나 간식을 먹을 때, 낮잠을 잘 때도 늘 함께다. 보어드판다 홈페이지

다소 험악했던 첫만남을 지나 차츰 신뢰를 쌓은 둘은 언제나 함께하며 돈독한 우정을 지켜가고 있습니다.

개와 오리가 여러 마리 살고 있는 환경에서 오직 이 둘만이 특별한 관계가 된 것은 어쩌면 운명일 수도 있겠네요. 운명처럼 좋아하게 된 상대가 자신과 다른 종인데도 말이죠.

한희숙 번역가 pullkkott@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유미, 카카오톡 캡처는 아들ㆍ회사 폰 이용… 녹취록은 동생 동원해 조작”
EU, 반독점법 위반 구글에 사상 최대 3조 벌금 폭탄
조대엽 후보자, 국회에 자료 제출한 주민센터 찾아 항의
‘안경환보다 강성 학자’ 박상기, 검찰 개혁 떠맡다
“궁금하면 물어보세요, 취재해 알려 드립니다”
송영무, 음주운전 청와대에도 안 알렸다
환경단체 “경유세 인상 철회 재검토 하라”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