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덕동 기자

등록 : 2017.04.20 17:00

“교체 또 교체” 인사 너무 잦은 제천시

부서장 1년에 3번 바뀌기도

등록 : 2017.04.20 17:00

제천시 보직 간부 인사가 지나치게 잦아 업무 연속성과 전문성이 떨어지고 행정의 난맥상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많다. 제천시청 전경. 제천시 제공

충북 제천시 보직 인사가 너무 잦아 업무 연속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제천시의회 김꽃임(무소속)의원은 20일 제252회 임시회 본회의 시정 질의에서 “민선 6기(2014년 7월∼2017년 1월)팀장급 이상 인사이동 자료를 분석해보니 1년이 안 돼 교체된 보직 간부가 147명에 달한다”며 잦은 보직 인사의 문제를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한 자리에 1년 미만 머문 간부가 국·과장 60명, 팀장 79명, 읍·면·동장 8명에 이른다.

1년∼1년 6개월 만에 교체된 국·단장·과장은 50명, 팀장 182명이나 됐다. 감사법무담당관실과 정보통신과 등 일부 부서는 1년 사이 부서장이 3번이나 교체됐다. 특히 감사법무담당관은 3명의 임기가 각각 3개월, 3개월, 6개월에 불과했다.

김 의원은 “일부 부서에서는 승진 요인과 무관하게 부서장이 과도하게 자주 바뀐다는 내부 지적이 있다”며 “정상적인 승진 요인이 아닌 정치적인 배경에 의해 인사가 좌우된다는 의심마저 든다”고 꼬집었다.

그는 “잦은 인사 발령으로 업무 연속성과 전문성이 떨어지는 등 행정 난맥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시민과 공무원 의견을 수렴해 소수 직렬에 대한 배려와 공정한 승진 실시 등 인사 제도를 효율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정홍택 제천시 총무과장은 “1950년대 후반에 출생한 베이비부머 세대의 퇴직이 몰리면서 인사가 잦아진 것”이라며 “예측 가능한 행정서비스를 위해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1년 이내에는 간부 보직을 변경하지 않는 인사 원칙을 지켜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CNN “박,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정권교체 직후 문 대통령 측근 경남은행에 거액 집중 예치”
'시진핑 연설 언제 끝나나' 피곤한 91세 장쩌민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용인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