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7.12.19 10:19
수정 : 2017.12.19 10:41

종현 비보로 충격에 빠진 10대들…‘실종’ 소동

등록 : 2017.12.19 10:19
수정 : 2017.12.19 10:41

SM엔터테인먼트 제공

5인조 아이돌 그룹 ‘샤이니’ 멤버였던 종현(사진)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팬들의 실종 소동도 이어지고 있다.

종현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18일 오후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종현의 팬이었던 친구나 지인과 연락이 두절됐다며 행방을 수소문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종현은 지난 18일 오후 6시 10분쯤 서울 강남구에 있는 한 숙박형 오피스텔(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사망 판정을 받았다.

팬들은 뜻밖의 비보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우발적 행동으로 가족들 마음을 애태우게 했다. 샤이니 팬인 10대 딸을 자녀로 두고 있다는 한 어머니는 이날 트위터에 “제발 저희 애 좀 찾아달라”며 “샤이니 종현 사건 때문에 계속 울적해있다가 바람 쫌 쐬고 오겠다면서 갑자기 사라졌다”는 글을 올렸다. 다행히 사연 속 10대는 큰 사고 없이 가족에게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친구를 찾는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10대 여학생은 “친구가 모바일 메신저도 탈퇴하고 사라졌다”며 “친구를 찾아달라”는 글을 이날 오후 트위터에 올렸다. 이 글 역시 약 2만 회 이상 공유됐고 이 친구 행적을 찾는 제보 글들이 속속 올라왔다. 사라졌던 이 10대 역시 소재가 파악됐고 무사히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스타그램, 트위터에선 종현을 해시태그(검색을 용이하게 하려고 만든 기능)에 걸고 우울증을 호소하는 팬들의 목소리도 쏟아지고 있다. 종현의 팬으로 알려진 A모양은 19일 “종현 오빠가 스스로 숨을 거뒀다는 소식이 끝없이 들리고 있다. 자극적인 보도들 때문에 많이 힘들다”고 호소했다.

한편, 중앙자살예방센터는 18일 언론사 측에 종현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보도 자제를 요청했다. 중앙자살예방센터 측은 “자살 방법에 대한 구체적 묘사는 절대 피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유명인의 죽음에 충격을 느낀 사람들이 있다면 129번이나 1577-0199 등 긴급 구조 번호를 이용하라”는 얘기도 덧붙였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연극계 성추문’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은 거짓 쇼였다
쇼트트랙 女 계주팀 실격에 中 여론 부글부글
한국 이어 폴란드 여자 팀추월도 ‘왕따’ 논란
‘정치적인 이슈’ 논란에 결국 사라진 김아랑의 ‘노란 리본’
‘국민영미’의 주인공 김영미 “제가 인기가 많다고요?”
[줌인뉴스] 사람 때려 죽여도 집행유예? 망자 울리는 ‘합의 감형’
‘작은 신의 아이들’, 조민기 쇼크로 첫 방영 연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