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기자

등록 : 2018.06.13 17:38
수정 : 2018.06.14 00:43

한미훈련 논의 피했던 청와대 “북미 적대관계 해소가 중요” 조정 시사

등록 : 2018.06.13 17:38
수정 : 2018.06.14 00:43

文, 14일 NSC 열고 대응방안 논의

폼페이오 만나 회담결과 공유키로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언급한 북미 대화 기간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문제와 관련해 사실상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또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 후속작업도 속도를 내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북미 간 한반도 비핵화 및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는 기간 동안 이러한 대화를 더욱 원활하게 진전시킬 수 있는 여러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한미 연합훈련을 조정할 수 있다는 뜻이다.

북한은 체제안전에 위협이 되는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촉구해 왔지만 청와대는 보수층의 반발을 의식해 공개 논의를 피해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훈련 중단을 공론화하면서 청와대도 조정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은 주한미군 주둔이나 한미 연합군사훈련 실시를 인정할 테니 전략자산 전개나 폭격훈련만큼은 자제해 달라고 해왔다”며 “훈련을 전면 중단하기보다 그런 수준에서 한미가 합리적으로 논의할 부분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또 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문구가 빠졌지만 북한의 비핵화 의지는 확실하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높게 평가한 것도, 공개되지 않은 신뢰 형성이 있다는 게 청와대의 판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CVID보다 한반도가 북미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한반도 대치, 북미 전쟁 위험이 없어지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또 북미 정상회담 후속조치 마련 작업에도 돌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직접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열고 북미 정상회담 평가 및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특히 이날 오전 9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도 접견한다. 정지용 기자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년 돌아오는 농촌 만든다더니…수백㎞ 떨어진 창고로 발령”
“가족이 아닌 것 같다” 사흘 상봉했지만 끝내 ‘반신반의’
태풍 ‘솔릭’ 23일 가장 위험…창에 테이프 붙여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반미구호 사라졌냐’ 묻자… 북한 보장성원 ‘끄덕’
‘기숙사 음담패설 낙서’ 불안에 떠는 서울교대 학생들
'미투 논란' 고은 시인 벽화, 군산 예술거리 조성사업에서 제외
[단독]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71억원 24일부터 지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