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8.01.23 14:34

'50G 출장정지' 안우진 향한 따가운 시선 돌릴 수 있나

등록 : 2018.01.23 14:34

안우진/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평생 꿈꿔왔을 첫 무대에 서기도 전에 야구팬들이 등을 돌렸다.

대형 유망주로 평가 받았던 안우진(19·넥센)의 출발이 힘겹다.

넥센은 23일 '안우진에게 50경기 출장 정지 자체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올 겨울 스프링캠프 명단에서도 빠졌다. 징계 기간 동안 퓨처스리그에서도 뛰지 못한다.

휘문고 재학 시절 일으켰던 사건이 발목을 잡았다. 고교 시절 후배 폭행 사건에 연루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안우진의 야구 인생도 꼬이기 시작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로부터 3년 자격정지 처분을 받으면서 사실상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등 주요 국제대회 출전이 불가능해졌다. 대한체육회에 재심을 신청했지만 전망은 밝지 않다.

안우진을 품은 넥센도 난감하게 됐다. 그간 신인 발굴로 호평을 받았던 넥센은 2018 1차 지명으로 안우진을 택했다. 구단 역대 최고 계약금인 6억 원에서도 넥센의 기대치가 드러난다. 2017 1차 지명으로 넥센에 입단해 지난해 각종 신인왕을 석권했던 이정후(20)의 뒤를 이을 대형 신인으로 주목했다.

하지만 프로 유니폼을 입기도 전부터 안우진은 불미스러운 일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50경기 출장 정지라는 자체 징계를 내렸지만, 이미 마음을 돌린 팬들을 얼마나 설득시키고 이해를 받을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고형욱 넥센 단장은 "안우진이 징계를 받는 기간 동안 구단 역시 깊이 반성하겠다. 앞으로도 안우진을 포함한 선수들의 인성교육에 더 힘쓰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우진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제가 행했던 일들이 매우 후회되지만, 되돌릴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용서받기 어렵겠지만, 벌 받는 기간 동안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겠다. 앞으로도 늘 죄송한 마음을 갖고 참회하며 살겠다"고 용서를 구했다.

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E-핫스팟] '이하늬 가고 장윤주'…'겟잇뷰티' 12년 명성 이을까

'도핑 연루' 빅토르안(안현수), 평창행 사실상 좌절

'오심 최소화', 2018 러시아 월드컵서 VAR 도입될 전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 “북한 언젠가 경제 강국 될 것…김정은도 의견 같아”
“예전엔 부모님 뜻 따라 찍었지만 한국당 표차 줄어야 정신 차릴듯”
외톨이 직장인 “나 홀로 점심 들킬까봐 화장실서 시간 때워요”
[단독] 노조 와해 위해… 협력사 대표들 모아 놓고 강의ㆍ상황극
손예진 “‘예쁜 누나’ 덕에 드라마 두려움 사라졌어요”
“사람이 처음이자 끝”… 동서양 융합 관계론으로 미래를 그리다
방탄소년단,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한국 가수 최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