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4.17 20:42

‘한화 이용규 퇴장’ 한용덕 감독 “전투력 표출됐다”

등록 : 2018.04.17 20:42

한용덕 한화 감독/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한용덕(53) 한화 감독도 ‘이용규 퇴장’ 사건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한 감독은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8 KBO리그 두산과 원정 경기를 앞두고 “엄중 경고로 끝나서 다행이다”고 안도했다.

이어 그는 “기본적으로 선수가 하고자 하는 마음이 강하고 전투력이 있으니 표출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한화 이용규가 삼진을 당한 뒤 욕설을 내뱉어 퇴장 당했다. 앞서 3일 두산 오재원도 구심의 볼 판정에 대해 항의하다가 퇴장을 당해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엄중 경고를 받았다.

잠실=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엑소-첸백시부터 오마이걸 반하나까지… 가요계 '유닛 전쟁'

'월드컵 본선행' 윤덕여호, 아시안컵의 수확과 남은 과제는?

'좀 나아지나 싶었는데…' 후판 가격 인상에 '시름 깊은' 조선업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