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관규 기자

등록 : 2018.06.05 15:29
수정 : 2018.06.05 15:30

혼다코리아, 5년만에 ‘2018 슈퍼 커브’ 출시

60년 역사와 전 세계 1억대 판매가 입증한 글로벌 스테디 셀러

등록 : 2018.06.05 15:29
수정 : 2018.06.05 15:30

올해로 출시 60주년을 맞은 ‘2018 슈퍼 커브’가 국내 첫 선을 보였다.

혼다코리아는 5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18 슈퍼 커브의 공식 출시행사를 열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슈퍼 커브는 1958년 첫 출시 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 160개국에서 1억대 판매를 기록한 모델로, 5년만에 새 모델로 돌아왔다. 혼다 측은 올해 판매목표로 3,000대를 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신형 슈퍼 커브는 클러치 레버 조작 없이 왼쪽 발목의 움직임만으로 변속이 가능(자동 원심식 클러치)하도록 했고, 낮은 차체 중심으로 승하차가 쉽도록 언더본 프레임(Underbone Frame)을 적용했다.

또 신형 슈퍼 커브는 경제성과 내구성을 겸비한 공랭식 4스트로크 단기통 109cc 엔진을 장착, 기존 대비 최대출력이 9.1마력 향상됐으며 연비도 ℓ당 62.5㎞/ℓ(시속60㎞ 정속주행 기준)를 실현했다.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모든 커브 모터사이클의 시작인 슈퍼커브를 5년 만에 국내 소비자의 니즈에 맞춰 출시하는 것은, 국내 시장과 혼다코리아에게 의미있는 일”이라며 “새 모델을 통해 보다 더 많은 고객들이 즐거움과 편리함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슈퍼 커브는 베이지, 레드, 그린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했으며 가격은 237만이다. 혼다코리아는 슈퍼 커브의 탄생 60주년을 기념해 모든 구매 고객에게 2년 주행거리 무제한 보증 혜택을 제공한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겨를] 무동력 카트를 타고 2.1㎞ 트랙을 하강 질주 '이보다 더 짜릿할 순 없다'
[캐릭터오디세이] ‘애인’ 이후 22년… 유동근표 황혼 로맨스에 또 ‘심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