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
시인

등록 : 2016.11.13 18:39

[이원의 시 한 송이] 삼남(三南)에 내리는 눈

등록 : 2016.11.13 18:39

무식하게 무식하게. 일자 무식하게. 전봉준의 굵은 눈물이 스며 있는 땅입니다. 부드럽게 우는 법을 알았더라도 계룡산에 들어 조용히 목매는 일은 하지 않았을 눈물이 들어있는 땅입니다.

울음소리가 아니라 눈물이 내는 소리입니다. 재갈처럼 문 절박함에서 뚝뚝 떨어지는 눈물 소리.절대적이고 막강한 함성. 전봉준의 그 눈물소리를 들어본 땅에 눈이 내립니다.

전봉준은 1895년 교수형에 처해졌습니다. 이 시는 1960년대 말 써졌습니다. 허공은 그곳을 지나왔습니다. 같은 허공입니다. 그것을 다 겪은 땅입니다. 지금은 2016년입니다.

눈물. 사람인(人)처럼 서로 기대고 있습니다. 하나가 무너지면 하나도 무너집니다. 눈물에서 물을 뺍니다. 눈이 남습니다. 뜨고 있을 때 눈(眼)은 눈(雪)이 됩니다. 순백의 함성이 됩니다. 갑갑하게 내려앉은 하늘. “형제의 아버지가 남몰래 앓는 초가 그늘에 귀 기울여 보아라”가 아니라 “귀 기울여 보아라, 눈이 내린다, 무심히”. 이렇게 행을 나눈 까닭. 사라짐을 담보한 힘없는 눈에게서 소리가 날 수 있는가에 대한 대답일 수도 있습니다.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탈북’은 박근혜 정권 적폐 아니냐”는 북한
“암세포 없애야” 종교란 겉옷을 입은 대학의 ‘마녀사냥’
김동연 부총리, 미국 재무장관 만나 “한국차 관세 제외해달라”
삼성 반도체 백혈병 11년 논쟁 종착점이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대란 피해 승객에 운임 10% 보상
일본서 폭염으로 하루에만 11명 사망
국민 관심 높이기 위해 재난망 광고 출연한 이국종 교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