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
시인

등록 : 2016.11.13 18:39
수정 : 2016.11.13 18:39

[이원의 시 한 송이] 삼남(三南)에 내리는 눈

등록 : 2016.11.13 18:39
수정 : 2016.11.13 18:39

무식하게 무식하게. 일자 무식하게. 전봉준의 굵은 눈물이 스며 있는 땅입니다. 부드럽게 우는 법을 알았더라도 계룡산에 들어 조용히 목매는 일은 하지 않았을 눈물이 들어있는 땅입니다. 울음소리가 아니라 눈물이 내는 소리입니다. 재갈처럼 문 절박함에서 뚝뚝 떨어지는 눈물 소리.

절대적이고 막강한 함성. 전봉준의 그 눈물소리를 들어본 땅에 눈이 내립니다.

전봉준은 1895년 교수형에 처해졌습니다. 이 시는 1960년대 말 써졌습니다. 허공은 그곳을 지나왔습니다. 같은 허공입니다. 그것을 다 겪은 땅입니다. 지금은 2016년입니다.

눈물. 사람인(人)처럼 서로 기대고 있습니다. 하나가 무너지면 하나도 무너집니다. 눈물에서 물을 뺍니다. 눈이 남습니다. 뜨고 있을 때 눈(眼)은 눈(雪)이 됩니다. 순백의 함성이 됩니다. 갑갑하게 내려앉은 하늘. “형제의 아버지가 남몰래 앓는 초가 그늘에 귀 기울여 보아라”가 아니라 “귀 기울여 보아라, 눈이 내린다, 무심히”. 이렇게 행을 나눈 까닭. 사라짐을 담보한 힘없는 눈에게서 소리가 날 수 있는가에 대한 대답일 수도 있습니다.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