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라제기 기자

등록 : 2018.01.31 09:10
수정 : 2018.01.31 14:05

'가야금 명인' 황병기 교수 별세

등록 : 2018.01.31 09:10
수정 : 2018.01.31 14:05

황병기 이화여대 명예교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가야금 명인으로 국악의 현대화와 대중화에 앞장서 온 황병기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31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2세.

황 교수는 지난해 12월 뇌졸중 치료를 받은 뒤 합병증으로 폐렴을 앓다가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1936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1년 중학교 3학년 때 가야금을 배우기 시작해 평생을 가야금과 함께 했다. 서울대 3학년 재학시절 전국국악콩쿠르에서 1등하며 재능을 널리 알렸다. 고교 재학 중 국립국악원에서 가야금 명인 김영윤과 김윤덕, 심상건을 사사했다.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후 가야금 연주와 작곡 활동에 매진하며 국악의 대중화와 현대화에 힘써왔다. 1974년부터 이화여대 음악대 한국음악과 교수로 재직하며 후진양성에 정성을 기울였다. 1986년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가야금 독주회를 열어 가야금을 해외에 알리기도 했다. 2006~2011년 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인 소설가 한말숙, 아들 준묵・원묵씨, 딸 혜경・수경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 장지 용인천주교묘원. 발인 2월2일.

라제기 기자 wender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다스ㆍ협력업체, MB에 경영 상태 정기 보고
文대통령 “눈온 뒤 귀한 손님”…이방카 ‘트럼프 메시지’ 전해
‘변호사에 수사기밀 유출’ 검찰 지청장 연루정황 포착
판사사찰 의혹의 중심 ‘임종헌 컴퓨터’ 연다
'말 많고 가르치기 좋아할수록 더 큰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
엄마 추억 속으로 가고 싶은 딸, 추억 선물 못한 딸에게 미안한 엄마
[아하! 생태] 돌 계단에서도 부화하는 강한 생명력… 독도 괭이갈매기야, 따뜻한 봄에 만나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