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3.13 10:09
수정 : 2017.03.13 10:12

양주역세권 64만㎡ 개발사업 본격화

등록 : 2017.03.13 10:09
수정 : 2017.03.13 10:12

시, 사업시행 승인

경기 양주역세권개발사업 조감도. 양주시 제공

경기 양주시는 13일 양주역 주변 개발제한구역(GB)을 개발하는 ‘양주역세권 개발사업’에 대한 도시개발구역 지정과 개발계획 등 사업시행을 승인, 고시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양주역 일원 64만3840㎡(약 20만평)의 부지를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했다.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따라 시행되는 이 사업은 3,0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양주역과 시청 일원을 2020년까지 주거ㆍ행정ㆍ편익시설이 아우러진 복합공간으로 조성하게 된다.

시와 민간출자자가 공동 출자한 양주역세권개발(PFV) 주식회사가 시행자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사업구역에는 주거단지(2,200가구)와 복합쇼핑타운, 커뮤니티센터와 행정타운이 들어선다.

시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까지 보상 협의를 거쳐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30년 갈등 터진 창동역... 노점상 “생존권을' 주민들 “보행권을”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비좁은 서민의 거리 피맛길... 소방차 못 들어가 화재 키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