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9.23 04:40

[채널선택] 잉꼬부부, 가난과 병마에 맞서다

9월 23일 (토)

등록 : 2017.09.23 04:40

KBS 동행. KBS 제공

잉꼬부부, 가난과 병마에 맞서다

동행 (KBS1 오후 0:10) 영규씨와 승연씨는 슬하에 세 자매를 둔 금슬 좋은 부부다. 승연씨는 결혼을 위해 베트남에서 온 이민자이다.

여느 엄마 못지않은 알뜰한 살림꾼이다. 하지만 몇 년 전 남편 영규씨에게 전신마비가 찾아오면서 가정에 그늘이 드리우기 시작했다. 승연씨가 세탁공장에서 일을 하며 육아, 간호까지 도맡아 해내고 있지만, 영규씨는 아내가 늘 걱정스럽고 미안하기만 하다. 매일 밤 남편이 살아만 있게 해달라고 소원을 비는 아내. 딱딱하게 굳은 몸으로 영규씨가 병실에 누워서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오늘도 있는 힘껏 생을 살아내는 것뿐이다.

SBS 추블리네가 떴다. SBS 제공

“엄마 애는 저 하나예요”… 평펑 우는 추사랑

추블리네가 떴다 (SBS 오후 6:10)

남편 추성훈, 딸 사랑이와 함께 몽골에 방문한 야노 시호는 말타기 훈련장에서 타미르라는 소년을 만나게 된다. 야노는 11살의 어린 나이임에도 늠름하게 말을 타는 소년의 모습에 “오늘부터 넌 내 아들”이라고 말한다. 이를 지켜보던 딸 사랑이는 갑작스럽게 끌어 오르는 질투심과 함께 급기야 눈물을 보이고야 만다. 펑펑 흐르는 눈물은 멈출 줄 모르고, 이에 야노도 당황하게 된다. 한편 추성훈은 몽골 전통 씨름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훈련을 하던 중 근육이 파열돼 고통을 호소하기 시작한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군용기 5대, 이어도 서남방 KADIZ 침범…공군 긴급출격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의혹' 홍준표·이완구 사건 22일 선고
안봉근 '박근혜-이재용, 1차 독대 전에 만나'…이재용측 부인
'文대통령 방문' 中식당, 문재인 세트 출시…가격은?
가상 드라이브 설치하니 비트코인 채굴기가… SW업체 ‘꼼수’ 설치 논란
강동원, 할리우드영화 '쓰나미 LA' 주인공 캐스팅
강원 화천군의회 “이외수 집필실 사용료 받아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