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석 기자

등록 : 2017.12.07 10:45
수정 : 2017.12.07 10:56

박수칠 때 떠나는 조환익 한전 사장…원전 수주, 흑자 전환 등 눈부신 성과

등록 : 2017.12.07 10:45
수정 : 2017.12.07 10:56

조환익 한전 사장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이 임기 만료를 3개월 앞두고 자리에서 물러난다. 퇴임식은 8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열린다. 조 사장은 한전의 영국 원전 수주 소식을 알린 다음 날인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후임에게 길을 열어 줘야 한다고 오랫동안 생각해 왔으나 영국 원전 수주라는 큰 사업을 앞두고 있어서 고민이 많았다”면서 “영국 원전 수주가 가시화돼 기쁜 마음으로 퇴임할 수 있게 되어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행정고시 14회로 산업부 차관 출신인 조 사장은 노무현 정부 때인 2007년 5월부터 2007년 12월까지 한국수출보험공사 사장을 지냈고, 이명박 정부 들어서는 2008년 7월부터 2011년 6월까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사장을 맡았다.

이명박 정부 말기인 2012년 12월 한전 사장에 취임한 조 사장은 이후 두 차례 연임에 성공하며 역대 최장수 한전 최고경영자(CEO)로서 5년간 한전을 이끌었다. 이명박 정부 때 한전을 이끈 민간기업 출신 사장들과 달리 조 사장은 조직을 안정적으로 이끌며 내부적으로 신임이 두터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3년 임기를 마치고 지난해 2월 연임한 뒤 올 3월 재연임해 임기는 내년 3월 27일까지였다.

조 사장은 퇴임을 앞두고 “그동안 2013년 전력수급 위기, 밀양 송전탑 건설, 전기요금 누진제 등 숱한 위기를 극복하고 빛가람 에너지밸리 조성, 본사 나주이전, 4차 산업혁명 기틀 마련 등의 소임을 마치게 돼 직원에게 감사한다”고 소회를 전했다.

그는 한전 사장 임명 후 2013년 1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전기요금을 각각 평균 4%와 5.4%씩 인상했고, 그 해 한전을 흑자로 돌려놓았다. 또 2015년, 2016년 2년 연속 10조 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한전을 탄탄한 공기업으로 바꾸는 데 성공했다. 한전은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12조 원을 기록해 329개 공기업이 올린 영업이익 27조원의 40% 이상을 차지했다. 조 사장의 이 같은 공로를 인정해 정부ㆍ여당에서도 한때 유임을 검토한 적이 있으나 조 사장은 건강을 이유로 사임하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사장은 최근 영국 원전 수주를 성공시키며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게 됐다. 21조원 규모의 대형 사업인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프로젝트는 정부의 지원과 자본을 앞세운 중국 업체의 거센 추격으로 한때 위기에 몰리기도 했으나 뛰어난 기술력을 앞세워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될 수 있었다. 조 사장은 “앞으로도 후임 사장이 영국 원전사업을 비롯한 한전의 주요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은장도라도 꺼내야 하나…” 성난 여성들 거리로 모인다
[단독] ‘시진핑 방북’ 선발대 평양서 협의 중
사라진 텔레그램 메시지, “안희정 검증은 제대로 않고 피해자 의심”
국민연금 개혁 “더 내고 노후 걱정 덜자” vs “덜 받고 미래세대 부담 줄이자”
‘공작’ 김정일 특수분장에 1억6000만원, 땀나면 떨어질라 ‘냉동텐트’
“벤투 감독 실력 의심의 여지 없다”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 법원 “드루킹과 공모ㆍ범행 가담 다툼 여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