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7.12.20 15:15
수정 : 2017.12.20 20:10

병원 옮길 때 MRIㆍCT 자료 챙길 필요 없어요

등록 : 2017.12.20 15:15
수정 : 2017.12.20 20:10

전국 1322개 병ㆍ의원 차트 교류 확대

게티이미지뱅크

지금까지 비슷한 지역 병원들끼리만 가능했던 진료기록 교류가 내년부터 전국 1,322곳 병ㆍ의원으로 확대된다.

영남에서 서울지역 병원으로 옮겨도, 충남에서 전남지역 병원으로 옮겨도 환자가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기록 등을 챙겨서 이동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보건복지부는 ‘진료정보교류사업’ 대상 병원이 내년부터 대폭 확대 된다고 20일 밝혔다. 지금까지 진료정보 교류는 6개 거점 병원을 기준으로 그 지역에 속한 병ㆍ의원 사이에서만 가능했다. 6개 거점 병원은 각각 신촌세브란스, 분당서울대병원, 경북대병원, 부산대병원, 충남대병원, 전남대병원이며, 이들 거점 병원은 수십~수백개의 협력 병ㆍ의원과 연결돼 있다. 하지만 이런 거점 간 칸막이가 없어져 6개 거점 병원과 협력 병ㆍ의원 등 1,322곳 간에 전면적인 진료정보 교류가 가능해진다.

진료정보 교류가 가능한 병원들을 이용하는 환자는 병원을 옮길 때 MRI나 CT 영상을 CD에 저장하거나 진료기록 사본을 종이로 출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다. 사본 발급 수수료 부담도 없어진다. 대신 복지부는 진료정보를 교류하는 병ㆍ의원들에게 건강보험 재정으로 수수료 수입 감소분을 보전해줄 계획이다.

진료정보 교류가 가능한 병ㆍ의원 명단은 21일부터 개통되는 진료정보교류포털 ‘마이차트’( www.mychart.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강남 아파트값 잡자” 국세청 4번째 세무조사 착수
“오빠, 약 갖고 오면…” 채팅앱서 성관계 미끼로 함정 수사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서울대, 조국 민정수석 논문 표절 본조사 착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