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은별 기자

등록 : 2018.05.16 08:52
수정 : 2018.05.16 09:35

북한, 남북 고위급회담 당일 취소 “무기한 연기”

한미 연합공중훈련 문제 삼아

등록 : 2018.05.16 08:52
수정 : 2018.05.16 09:35

북한이 한국과 미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비난하며 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한 가운데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사무국 출입문이 굳게 닫혀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예정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을 당일 취소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이 오늘 0시 30분쯤 리선권 단장 명의 통지문을 보내 우리 측 ‘맥스 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전날 통지문을 통해 바로 다음날인 16일 고위급회담을 개최하자고 통보하고, 하루도 지나지 않아 의견을 번복한 것이다. 정부는 당혹스런 분위기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ㆍ외교ㆍ국방부 등 관련부처 분들과 전화통화를 하는 등 긴밀하게 논의했다”며 “1차적으로 북한이 보내온 정확한 의미가 무엇인지 파악하는 데 주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이번 일이 북미정상회담 준비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우리는 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남한이 취소 통보를 한 직후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보도를 통해 구체적인 이유를 밝혔다. 통신은 “남조선전역에서 우리를 겨냥해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맥스선더)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한반도)정세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며 “북남관계개선과 조미(북미)대화국면이 이번 전쟁연습과 같은 불장난 소동을 때도 시도 없이 벌려 놓아도 된다는 면죄부라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 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취소 사유를 밝혔다.

통신은 또 “천하의 인간쓰레기들까지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 최고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판문점 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도 버젓이 감행하게 방치해놓고 있다”는 점도 비난했다.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최근 국회에서 출판 기념회를 연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미국도 남조선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수뇌상봉(북미 정상회담)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 해야 할 것”이라며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차후 태도를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16일 오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16일 오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