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홍주 기자

등록 : 2015.08.23 15:36
수정 : 2015.08.24 09:58

영국·스위스 에어쇼 비행기 잇단 사고…최소 12명 사망

등록 : 2015.08.23 15:36
수정 : 2015.08.24 09:58

German airplanes collide at Swiss air show

스위스 북부 디팅겐에서 에어쇼에 참가한 비행기 2대가 공중에서 충돌해 사망자 1명이 발생한 가운데, 그 중 비행기 한대의 잔해와 이로 인해 부숴진 주택 건물이 디팅겐 마을에 흩어져 있다. 디팅겐=EPA 연합뉴스

영국과 스위스에서 에어쇼를 펼치던 비행기의 추락 및 충돌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최소 12명이 사망했다.

23일 BBC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20분(현지시간) 영국 남부 웨스트서식스에서 진행된 쇼어햄 에어쇼에 참가한 1인승 전투기(호커 헌터 T-7) 1대가 공중 회전 비행을 시도하던 중 추진력을 얻는 데 실패, 간선 도로로 추락했다. 이 과정에서 도로를 달리던 웨딩 차량 등 승용차 4대가 화염에 휩싸여 11명이 현장에서 사망하고 조종사 등 14명이 부상을 입었다.

가디언에 따르면 사고 현장에 대한 수색 작업이 한밤중까지 끝나지 않아 희생자가 추가로 발견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목격자는 “눈앞에서 화염으로 들어가는 차량 2대를 봤지만, 교통신호가 바로 적색등으로 바뀌지 않았을 경우 제대로 속도를 줄이지 못한 많은 차들이 사고에 휩싸였을 수도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23일 오후에는 스위스 북부 디팅겐에서 에어쇼에 참가한 비행기 2대가 공중에서 충돌해 최소 1명이 사망했다. 현지 언론은 충돌한 2대 중 1대의 조종사는 낙하산을 이용해 탈출했으나 나머지 1대는 그대로 추락해 조종사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양홍주기자 yangh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