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유빈 기자

등록 : 2018.01.21 18:01
수정 : 2018.01.21 21:23

박범계, “다스 리베이트 MB에게 전달” 녹취록 공개

등록 : 2018.01.21 18:01
수정 : 2018.01.21 21:23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후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스로 흘러들어간 리베이트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실소유자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로 흘러 들어간 리베이트가 MB 측에 전달됐다는 주장이 21일 제기됐다.MB의 큰 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이 ‘월급 사장’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스 수사는 정치 보복이 아니다”라며 “돈을 위해 MB 일가가 벌인 파렴치한 행위에 치를 떤 측근들 양심선언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와 함께 내부고발자로부터 받은 녹취록을 서면으로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이상은 회장의 아들 이동형씨는 사촌형 김모씨가 운영하는 고철업체로부터 리베이트 명목으로 6억3,000만원을 받아 챙겼다. 이후 2016년 3월 다스로부터 일방적 거래 중단을 통보 받은 김씨가 돈을 돌려줄 것을 요구했고, 이씨는 “MB와 이상득(MB의 작은 형)에게 줬다”며 거절했다고 박 의원은 주장했다.

이씨가 다스의 전 직원에게 “나도 갈 데가 없고, 아버지도 여기 월급 받고 있다”고 말한 녹취록도 공개됐다. 박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이동형이 몸을 다치고 퇴직금도 없이 쫓겨난 다스 직원의 복직 약속을 외면하면서 이렇게 말했다”며 “이상은 회장이 월급쟁이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그 아들이 실토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녹취에서는 이씨가 다스의 통근 용역업체인 대학관광으로부터 월 230만원씩 3년간 7,200여만원의 리베이트를 받았고, 문제가 되자 부하 직원에게 덮어 씌우려 한 정황도 드러났다. 해당 직원은 녹취록에서 “대학관광이고 뭐고 이런 거 다 나에게 총대 메라 그러고… 못 간다 하고 나서부터 완전히 일이 틀어졌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박 의원은 “이 모든 일련의 증거는 MB 일가로부터 철저히 이용당하고 내쳐진 개인들이 고통을 견디다 못해 수집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결국 사람 위에 돈이 있었던 것”이라며 “부정과 불의는 양심을 이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강진 야산에서 발견된 시신 실종 여고생으로 확인
‘여배우 스캔들’ 정면 반박한 이재명 “사필귀정 믿는다”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