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구
문학평론가

등록 : 2016.04.15 19:09

[김이구의 동시동심] 팝콘 교실

등록 : 2016.04.15 19:09

팝콘용 옥수수와 기름을 넣고 팝콘 기계를 돌리면 가열되면서 팡, 팡, 팡, 잇따라 옥수수 알갱이들이 폭발한다.

노란 껍질이 뒤집히며 눈송이 같고 흰 꽃송이 같은 고소한 팝콘이 만들어져 수북하게 쌓인다. 극장에서 영화 볼 때, 야구장에서 경기를 볼 때, 심심한 저녁에 텔레비전을 볼 때 팝콘은 꼭 챙겨야 할 간식거리다.

팝콘 기계 안에서 “톡톡 튀”는 옥수수 알갱이들은 팽팽하게 살아 있다. 그 파열음과 속도는 가라앉은 기분, 축 늘어진 두뇌 활동을 자극한다. 문현식 시인은 그 알갱이들에게 “계속 튀어라”라고 응원한다. 여기서 멈추면 ‘선생님’이 냠냠 다 먹어 버릴지도 모른다고. 순간 팝콘 기계는 팝콘 교실이 된다. 서른 명의 또랑또랑한 아이들이 끊임없이 톡톡 튀어 오르는, 살아 있는 교실이다.

문현식 시인은 초등학교 교사다. 아이들의 발랄함과 창의성을 잘 안다. 톡톡 튀는 아이들에게 “알갱이들아, 계속 튀어라” 주문을 건다. 튀기를 멈추는 순간 아이들은 ‘선생님’으로 상징되는 규격화된 교육에 포섭되어 좀비나 로봇이 되어 버릴지 모른다. 그러지 않는 한 알갱이들은 톡톡 튀면서 노릇노릇 익어갈 것이다.

4ㆍ13 총선 결과도 팝콘처럼 팡 튀었다. 더불어민주당 123석, 새누리당 122석, 국민의당 38석, 정의당 6석, 무소속 11석이다. 떡 하나씩 내주다가는 결국 호랑이에게 잡아 먹히리라는 것을 알아챈 국민들이 톡톡 튀기 시작했으니, 멈추지 말아라!

문학평론가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통일부 '北, 평창 폐막식에 김영철 단장으로 고위급대표단 파견'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가계 주택대출 막히자 신용대출 늘렸다
경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본격 수사… “범죄 혐의 있다”
한국당, “어설픈 감성팔이 민족정책 우려” 바른미래당, “10개월 외교 철저히 실패”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