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구 기자

등록 : 2018.06.11 10:18
수정 : 2018.06.11 10:33

검찰 채용비리 의혹 신한은행 본사 압수수색

등록 : 2018.06.11 10:18
수정 : 2018.06.11 10:33

게티이미지뱅크

검찰이 채용비리 혐의를 받고 있는 신한은행 본사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박진원)은 11일 9시 30분쯤부터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 인사부와 감찰실 등 사무실과 채용비리 당시 인사담당자들의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신한은행은 2013년 채용 과정에서 임직원 자녀 5명과 외부추천을 받은 7명에게 특혜를 준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정치인, 금감원 직원, 공사 임원 등 전 고위관료의 조카 등으로 표기된 지원자 7명은 서류심사 대상 선정기준에 미달하고, 일부는 실무면접에서 최하위 점수를 받았지만 해당 전형을 모두 통과해 최종 합격한 사실이 금융감독원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또 신한은행 임직원 자녀 5명은 서류심사 기준에 들지 못하고 실무면접에서 최하위권 점수를 받았지만, 부모가 신한은행에 다닌다는 이유로 최종 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쪽 동생 대신 허공 응시한 남쪽 오빠… “울지마, 오빠”
[사진] “파도 높이가…” 태풍 영향권 든 제주
양심적 병역거부자 대체 복무 기간 36개월 유력
'노동시간 단축 재개정? 잘못된 얘기' 이목희, 김동연 비판
경찰 출석 김부선 30여분 만에 귀가 … “죽을 각오로 싸울 것”
“뺨을 한 대 맞은 기분”…자카르타는 지금 성매매와 전쟁 중
이효리가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 된 사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