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영권 기자

등록 : 2018.05.08 07:00
수정 : 2018.05.08 08:19

문재인 정부, 결정적 장면으로 본 희비의 1년

등록 : 2018.05.08 07:00
수정 : 2018.05.08 08:19

10일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1년을 맞는다.최근 다수의 여론조사기관에서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취임 1주년을 맞이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남북정상회담의 영향으로 80%를 넘나드는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이 같은 수치는 역대 대통령 취임 1주년 지지율에서 압도적인 1위다.임기 초반 초반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배치에 대한 보복등 외교ㆍ안보분야에서 험난한 길을 걸었던 1년 전에서 최근 판문점 남북정상회담과 비핵화 선언으로 대반전을 이끈 노력에 국민들이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 18일 광주 망월동 국립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유가족 김소형씨를 안아주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후 첫 외부일정으로 2017년 5월 12일 인천공항공사 4층 CIP 라운지에서 열린 '찾아가는 대통령.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열겠습니다!>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2017년 5월 10일 오전 청와대 출근을 위해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동 자택을 나서며 어린아이의 손을 잡고 대화하고 있다.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8월 16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초청 간담회에 참석한 가족을 안아주며 위로하고 있다.고영권기자 /2018-05-07(한국일보)

지난 해 초유의 현직 대통령 탄핵으로 치러진 5.9 대선에서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으로 일컬어지는 각종 부정부패 척결,일자리소득 주도 성장,남북평화구상,소통을 국정 어젠다로 제시하고 정책에 반영해 왔다. 문대통령은 당선된 지 이틀만인 2017년 5월 12일 인천공항 비정규직 노조와 면담한다.이 자리에서 공공부문을 포함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약속하기도 했다.이 부분은 대선 당시 공약사항이기도 했다.또 임기 초에 열렸던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슬픔에 복받쳐 우는 유족 김소형씨를 안아주며 위로하는 모습이 생중계되면서 많은 국민들의 감성을 자극했다.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달 2일 한국보도사진전에 참석해 이 사진 앞에서 “이 분이 진짜 이때는 기대 가지고 펑펑 울었어요.밖에서는 안 보였는지 모르겠는데 들썩들썩할 정도로…”라고 말하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역대정권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 준 결정적인 장면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9월 3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며 관련 문서를 살펴보고 있다.청와대제공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2017년 11월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스리랑카 정상회담을 기다리며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8월 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 뒤 이용수 할머니의 손을 잡고 배웅하고 있다.청와대제공

취임 1년을 돌이켜 보면 당선 초를 제외하고 좋은 일만 계속되었던 것도 아니다.결정적으로 지난해 문재인 정부는 계속되는 수 차례에 걸친 북한의 미사일 실험과 핵실험으로 한반도에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통제 불가능한 부분을 관리해야 하는 고민에 빠지기도 했다.북한이 탄도미사일 실험을 반복할 때 마다 당시 문 대통령의 표정에는 깊은 그늘이 드리웠다.해를 넘겨 2018년이 되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남북대화를 제안해 오고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 김여정 부부장을 비롯한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한다.올해 들어 5개월동안 숨 가쁘게 진행되어 온 남북의 해빙무드는 마침내 4.27 남북정상회담 판문점선언으로 정점을 찍게 된다.남북정상회담에 여러 상징적인 장면이 있겠지만 많은 외신들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전계획과 달리 군사분계선(MDL) 넘어 북측 땅에서 악수한 장면을 하이라이트로 꼽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만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으로 향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지 벌써 1년의 시간이 지났다.각 분야에 공약으로 내세운 것들 중 실현된 것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다.지금 당장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포함한 4.27판문점선언 이행 추진을 위해 할 일이 너무도 많다.문재인 정부가 현재의 높은 지지율에 도취되지 말고 남은 임기 동안 국민의 편에 선 국정수행과 아울러 역사적 장면을 많이 남길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영권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단독] 세월호 촛불 조형물 부순 前 일간지 화백 구속기소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범죄 방목장 #여고생 오픈채팅
김연철 “미국이 적절한 체제보장 제공하면 북 핵ㆍ미사일 선반출 가능”
멕시코, 독일 격파 대이변… 한국 16강 경쟁구도 먹구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