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8.03.13 21:47
수정 : 2018.03.13 21:49

정읍 화재 야산 현장서 시신 1구 발견

등록 : 2018.03.13 21:47
수정 : 2018.03.13 21:49

경찰 신원조사 나서

게티이미지뱅크

13일 오후 6시57분쯤 전북 정읍시 정우면 한 야산 화재 현장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이날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소방구조대는 불을 끄던 중 시신 1구를 발견하고, 경찰에 공조를 요청했다.경찰은 발견 당시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사체가 훼손돼 신원파악에 나섰다.

경찰은 시신에 인위적 훼손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돼, 동네 주민이 불로 야산을 정리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인과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靑 'JP에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 文대통령 빈소조문은 안 해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