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하 기자

등록 : 2018.05.10 18:35
수정 : 2018.05.10 18:41

'블랙리스트 논란' 윤미경 예경 대표, 하루 만에 낙마

등록 : 2018.05.10 18:35
수정 : 2018.05.10 18:41

예술경영지원센터 대표 임명됐다 하루 만에 낙마한 윤미경씨.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블랙리스트 가담자로 지목된 윤미경(53)씨가 예술경영지원센터(예경) 대표에서 낙마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 “개혁적 성향의 인사가 대표에 임명돼야 한다는 예술계 의견을 수용해 임명 절차를 새롭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윤씨는 블랙리스트에 연루돼 문화예술분야 공공기관장에 오르지 못한 첫 사례가 됐다.

문체부는 9일 윤씨를 임명했다. 문체부 산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진상조사위)'를 비롯한 문화예술계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오자 임명장 수여식을 보류하고 임명 여부를 하루 동안 재검토했다. 진상조사위에 따르면, 윤 대표는 국립극단 사무국장으로 재직한 2015년 문체부 공연전통예술과 지시를 받아 연극 '조치원 해문이' 홍보물에서 블랙리스트에 오른 극단과 인물 이름을 빼고 '망루의 햄릿' 온라인 포스터를 삭제했다. 문체부는 검증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놓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표는 예술의전당 공연기획팀장, 문화사업팀장을 지내고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국립극단 사무국장을 역임했다. 공연지원 전문성을 인정받아 예경 대표로 발탁됐으나, 쓴 잔을 마셨다. 예경 대표 임기는 3년이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일베’에 맞서려다 똑같이 괴물이 된 ‘워마드’
노인에 봉사활동 판 깔아주는 유럽… “자존감 UP”
트럼프 “금리인상 달갑잖아” 독립기관 연준에 노골적 불만
北 '여종업원 안 돌려보내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
美 DNI국장 “北 핵무기 제거, 1년 안에 못 할 것”
“10년 뒤 아시아 각국서 제2의 손흥민 배출”
[단독] 양승태 대법원, 설문조사 왜곡해 ‘여론몰이’ 기획까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