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경주 기자

등록 : 2018.01.14 17:04
수정 : 2018.01.14 21:04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창의, 혁신으로 새 장르 창조”

등록 : 2018.01.14 17:04
수정 : 2018.01.14 21:04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12,13일 경기 기흥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2018년 신한경영포럼'에서 초청 강연을 듣고 있다. 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2, 13일 경기 용인시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전 그룹사 경영진과 본부장 3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신한경영포럼’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포럼에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창조와 선도를 합한 ‘창도’라는 단어를 사용해 “더 높은 시선으로 창도하는 신한이 돼야 한다”며 “창의와 혁신을 통해 금융의 새로운 장르를 창조하고, 업권을 선도하자”고 임직원을 독려했다.

조 회장은 올해 7대 전략과제로 ▦미래 성장전략 다각화 ▦글로벌 성과 창출 가시화 ▦디지털 전환 가속화 ▦시대에 맞는 신한 DNA 발현 ▦인재 포트폴리오 혁신 ▦원(one) 신한 실행력 제고 ▦리스크 관리 패러다임 확장을 제시했다.

조 회장은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바라보며, 단기뿐 아니라 장기 관점에서 자신만의 시각으로 해석할 때 진정한 리더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 총리 “아이스하키 발언에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
검찰, ‘국정원 자금 유용’ 원세훈 자택 압수수색
北, 내일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파견 통지
슈뢰더 전 독일총리·김소연씨 연인관계 공식화…곧 한국 방문
“지방선거 이후 한국당 붕괴”… 정계개편 그리는 유승민
줬다 뺏는 기초연금… 오를수록 슬픈 빈곤 노인
‘편의점 알바생 무차별 폭행’ 괴한 범행 5일만에 검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