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주희 기자

등록 : 2017.10.13 22:10

[준PO] '대폭발' 손아섭 "홈런 치고 '제발, 제발' 외쳤다"

등록 : 2017.10.13 22:10

롯데 손아섭/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롯데 손아섭(29)이 연타석 홈런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손아섭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와 준플레이오프(준PO, 5전3승제)에서 4타수 3안타 2홈런 4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손아섭의 맹활약에 힘입어 롯데는 7-1로 이기고 시리즈 전적을 2승2패로 맞췄다.

0-0으로 맞선 4회 선두타자로 나선 손아섭은 상대 선발 최금강에게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려 선제점을 냈다. 2-1로 앞선 5회 2사 1,2루에서는 바뀐 투수 원종현의 슬라이더를 통타해 다시 한번 좌중간 펜스를 넘겼다. 손아섭의 연타석 대포로 롯데는 단숨에 5-1로 앞서면서 승기를 잡았다.

지난 3차전에서 투런 아치를 그린 뒤 "시리즈가 3차전에서 끝나는 게 아니다"며 승리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던 그는 이날 연타석 대포까지 때려내면서 팀에 천금 같은 1승까지 안겼다. 4차전 MVP에 선정된 손아섭은 "한 경기를 더 할 수 있는 기회가 와서 좋다"며 활짝 웃었다. 다음은 손아섭과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올 시즌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절박한 심정으로 했다. 큰 부담은 가지지 않았다. 다행히 한 경기를 더 할 수 있는 기회가 와서 기분이 좋다."

-오늘도 세리머니를 했는데 특별한 의미가 있었나.

"오늘도 즉흥적으로 세리머니가 나왔다. 3점 홈런을 쳤을 때는 분위기를 우리 팀에 가져올 수 있다는 느낌이 있었다. 오늘도 역시나 3루 쪽에 팬들이 열광하는 모습을 보면서 팬들에게 인사를 한 것 같다."

-3점 홈런을 치고 이야기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는데.

"제발, 제발 이라고 했다. 정규시즌에도 한 번 그런 적이 있었는데 그만큼 오늘 경기에 임하는 간절함이 컸다. 마지막이 될 수 있었기 때문에 제발 펜스라도 맞기를 마음으로 외쳤다."

-원종현에게 초구 슬라이더를 놓치고 2구째 슬라이더를 공략해 홈런으로 연결했다.

"까다로워하는 투수고, 대한민국 사이드암 투수 중 힘들어하는 투수다. 그렇기 때문에 뭘 하나를 노리기 보다는 실투가 왔을 때 놓치지 말자는 생각으로 임했다. 오늘 운이 많이 따랐다. 실투가 오면서 내 생각보다 더 좋은 타구가 나왔다."

-3차전에서도 홈런을 치고 혼잣말을 했나.

"3차전에는 홈런인줄 알아서 타구를 보고 뛰었고, 오늘은 넘어갈 거라고 생각 못해서 1루까지 최대한 빨리 뛰었던 것 같다."

-이전 포스트시즌에서 홈런이 하나도 없었는데 이번 시리즈 3개를 쳤는데, 달라진 게 있나.

"그때보단 여유가 생긴 것 같다. 당시에는 여유가 없는 대신에 두려울 게 없었고, 지금은 그때보다 부담감도 크고 두려움도 많이 생겼다. 하지만 이제는 여유가 있다. 공을 따라가기 보다 내 스윙을 할 수 있는 것 같다."

-홈 팬들 앞에서 5차전을 하게 됐다.

"이기고 지는 부분은 내가 컨트롤 할 수 없는 부분이다. 열심히 달려온 만큼 평정심을 잘 유지해서 최선을 다하다보면 하늘이 우리 팀을 도와줄 거라고 생각한다. 이기고 싶다고 이긴다면 누구나 한국시리즈 우승을 하지 않겠나. 이기는 것에 집착하기 보다 순리대로 하고 결과는 하늘에 맡기겠다."

-팀 분위기는 어떤가.

"시즌 마지막부터 힘든 경기를 했기 때문에 그런 과정들을 거쳐 한 단계 한 단계 밟아 올라가다 보니 팀이 뭉치는 계기가 됐다. 그 과정을 겪었기 때문에 5차전도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믿고 있다."

창원=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HS포토] 최시원-강소라-공명, 이렇게 하트 남발하면 너무 감사합니다

[2030뉴트렌드]디저트 노마드족, 눈길 사로잡는 비주얼 '갑' 디저트는?

[준PO] '깜짝 스타' 노진혁, 4차전 선발 출장...박석민, 벤치 대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사이 10배로 늘어나”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