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아름 기자

등록 : 2017.03.21 11:59
수정 : 2017.03.21 11:59

오늘 서울 공기질, 세계 최악 2위

에어비주얼 조사 "중국보다 심해"

등록 : 2017.03.21 11:59
수정 : 2017.03.21 11:59

미세먼지가 하늘 전체를 뒤덮은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전국을 뒤덮은 미세먼지가 며칠 째 극성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공기질이 세계 주요 도시 중 두 번째로 나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1일 세계 대기오염 실태를 감시하는 다국적 커뮤니티 에어비주얼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한국시간) 기준 서울의 공기품질지수(AQIㆍAir Quality Index)는 179를 기록, 인도 뉴델리(187)에 이어 세계 주요도시 중 두 번째로 대기오염이 심했다. 오전 11시(한국시간) 현재도 서울은 155를 기록, 10위권 내(8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같은 시각 부산(117)과 인천(117)도 공기품질지수 순위에서 각각 11위와 12위를 기록했다. 이 시각 1위는 방글라데시 다카(192)가 차지했고 인도 뉴델리(186)와 몽골 울란바토르(168)가 2위와 3위로 뒤를 이었다. 인도 콜카다(167), 중국 청두(165)와 베이징(157)이 각각 4, 5, 6위를 기록 중이다.

AQI는 대기 중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일산화탄소(CO), 이산화질소(NO2), 이산화황(SO2) 대기오염물질의 양을 종합해 산출하는 지표다. 수치가 높을수록 대기오염이 심하다는 뜻이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빅데이터로 세상읽기] 金ㆍ土 언급많은 혼밥… 완전한 쉼이거나 나홀로족이거나
‘엔진오일 교환에 150만원?’ 여성 운전자를 노리는 정비소 바가지 사례
아이들 덮친 테러 차량 막아서고 떠난 父…추모 물결
힐러리가 종교에 심취한 이유는?
[카타르시스, 배철현의 비극 읽기] 정의의 이름으로 어머니와 그 情夫를 죽이다
[애니팩트] 한국인이 가장 많이 키우는 반려견은 몰티즈다
[영상] ‘전세계 세차인?을 공포에’ 세차장 황당 사고 TOP 10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