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4.17 17:58

윤나라, KLPGA 점프투어서 데뷔 3년 만에 첫 우승

등록 : 2018.04.17 17:58

토백이 점프투어 우승자 윤나라/사진=KL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윤나라(21)가 2019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토백이 점프투어 5차전(총상금 3천만 원, 우승상금 6백만 원)에서 데뷔 3년 만에 첫 승을 달성했다.윤나라는 17일 충남 부여에 위치한 백제 컨트리클럽(파72/6,337야드)의 웅진(OUT), 사비(IN) 코스에서 치러진 KLPGA 2018 토백이 점프투어 5차전에서 1라운드 선두와의 4타 차를 뒤집고 짜릿한 역전 우승을 거뒀다.

이날 윤나라는 1라운드에서 생애 첫 홀인원을 앞세워 2언더파 70타 공동 4위에 자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이진경(23)이 버디 없이 보기 7개와 트리플 보기 1개를 치며 무너진 가운데, 윤나라는 보기를 1개로 막고 버디 3개를 낚아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70-70)의 스코어를 제출하며 짜릿한 역전 우승을 기록했다.

윤나라는 KLPGA 점프투어 역사상 홀인원을 기록하며 우승까지 달성한 세 번째 선수로 등극했다. 2008년 ‘그랜드 트레비스 KLPGA 점프투어 7차전’의 최종라운드에서 남아라(35)가 홀인원을 기록하고 우승까지 달성한 첫 번째 선수였고, 이후 2014년 ‘보성CC-카스코배 점프투어 6차전’ 1라운드에서 손주희(22)가 홀인원을 기록한 뒤 우승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윤나라/사진=KLPGA 제공

윤나라는 “우승한 것이 믿기지 않고 얼떨떨하지만 정말 기쁘다. 점프투어에 오래 있으면서 나보다 부모님이 더 고생하셨는데, 늦게나마 보답하고 효도한 것 같다. 김종필 프로님을 비롯해 응원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 드린다”고 했다.

이밖에 이주은A(20)가 최종합계 2언더파 142타(72-70)로 단독 2위에 올랐으며, ‘KLPGA 2018 토백이 점프투어 시드순위전 본선’에서 1위를 기록하며 출전권을 획득해 이번 대회에 참가한 전효민(19)과 아마추어 안다예(19)가 최종합계 1언더파 143타를 기록해 공동 3위에 자리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트렌드] 엑소-첸백시부터 오마이걸 반하나까지… 가요계 '유닛 전쟁'

'월드컵 본선행' 윤덕여호, 아시안컵의 수확과 남은 과제는?

'좀 나아지나 싶었는데…' 후판 가격 인상에 '시름 깊은' 조선업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김병준, 출세위해 노무현 언급 말길… 권력욕 두렵다”
트럼프 “북한 비핵화, 안 서두른다” 장기전 가능성에 ‘군불’
“문대통령 안 좋아했는데, 큰 감동”···청와대에 도착한 편지 한 통
“너절하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서 ‘버럭’
‘양예원 코스프레’ 고교생, 거센 비판에 “죄송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