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7.05.17 15:01
수정 : 2017.05.17 15:03

“우리 딸도 만나주세요”… 댓글 약속 지킨 시장님

등록 : 2017.05.17 15:01
수정 : 2017.05.17 15:03

정찬민 용인시장, SNS 소통

약속 보름 만에 학생들 만나

정찬민(왼쪽) 경기 용인시장이 17일 시청사 집무실에서 원삼초등학교 학생들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만남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댓글을 남긴 시민의 요청에 정 시장이 화답하면서 이뤄졌다. 용인시 제공

정찬민 경기 용인시장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댓글을 단 시민과 한 약속을 허투루 넘기지 않고 지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정 시장은 모현면 능원초등학교 학생 8명을 시장실로 초청해 만난 뒤 ‘꼬마친구들 방문한 날’이라는 제목과 함께 자신의 SNS에 사진을 올렸다.

그러자 100개 가까운 댓글이 올라왔고, 그 중 “이런 예약, 이런 방문 딸이랑 꼭 하고 싶어요”라는 하모씨의 글이 눈에 들어왔다. 정 시장은 바로 “비서실에 얘기해서 날짜 잡아서 연락드리겠다”는 답을 남겼고 하씨는 “제가 지금 꿈꾸는 거 아니죠. 정말 정말 멋진 우리 시장님, 감사합니다”라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정찬민 경기 용인시장이 17일 시청사 집무실에서 원삼초등학교 학생들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만남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댓글을 남긴 시민의 요청에 정 시장이 화답하면서 이뤄졌다. 용인시 제공

그리고 그 약속이 17일 성사됐다. 이날 오전 하씨가 자신의 딸이 다니는 원삼초등학교 학생 15명과 함께 시장실을 찾은 것이다. 정 시장이 약속한지 보름만에 이뤄진 만남이다. 하씨는 “페북에 게시된 아이들의 모습이 너무 즐거워 보여서 한 줄 댓글을 달았는데 이렇게 빨리 시장님을 방문할 수 있게 돼 놀랐다”며 “농촌지역에 있는 작은 학교의 어린 학생들이 뜻밖의 시청 나들이를 하게 돼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시장님은 취미가 무엇인가요” 등 개인적인 궁금증에서부터 “원삼은 어떻게 발전해 나갈까요?”, “원삼 나들목(IC)이 생기면 어떤 점이 좋아지나요?” 등 지역현안에 대한 질문도 쏟아냈다. “어떻게 시장이 되셨나요”, “시장이 되면 어떤 점이 좋나요”, “시청에는 어떤 일들을 하시는 분들이 계신가요” 등 공직에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 학생은 “시장님이 이웃집 아저씨처럼 친근하고 다정하게 얘기해 줘서 너무 좋았다”며 “친구들에게도 자랑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 시장은 “우리 아이들 한명 한명이 용인시와 국가의 미래를 이끌어 갈 소중한 인재들”이라며 “어린 학생들의 꿈과 미래를 위해 무엇을 도와줘야 할지 항상 고민하겠다”고 약속했다.

면담 후 학생들은 청사내 방범CCTV관제센터와 콜센터, 민원실을 견학하고 공무원들의 다양한 업무와 역할에 대한 특강을 듣는 진로체험에도 참여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