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7.04.20 10:55
수정 : 2017.04.20 15:45

한국 건축물을 펜으로 담아내다

[금주의 책] 펜화로 읽는 한국 문화유산

등록 : 2017.04.20 10:55
수정 : 2017.04.20 15:45

펜화로 읽는 한국 문화유산

김영택 지음ㆍ책만드는집 발행

320쪽ㆍ1만8,000원

한국의 풍경을 그린 그림을 떠올려 봤을 때 수묵화가 먼저 떠오른다면? 0.05㎜의 가는 펜으로 그린 한국의 건축물과 소나무는 상상하기 어렵다면? 그도 그럴 것이 동양을 대표하는 필기구는 붓이었고 펜은 서양을 대표하는 필기구였다.

‘펜화로 읽는 한국 문화유산’은 이런 고정관념을 깨고 싶을 때 펼쳐볼 수 있는 책이다. ‘기록 펜화’의 대가 김영택 화백이 전국을 돌며 기록한 펜화 작품 96점을 담았다. 펜화는 한 장을 그릴 때 약 50만~70만 번의 선을 긋는 세밀한 그림이다. 영주 부석사, 담양 소쇄원, 양산 통도사 등 문화재와 유명사찰을 그린 펜화는 정교함과 동시에 붓으로 그린 것과 같은 그윽함도 자아낸다. 전국을 5개 지역으로 나눠 각 문화유산에 대한 설명이 곁들여진 책만 펼쳐봐도 전국 사찰을 돌아본 것 같은 착각이 든다. 마치 화첩 같기도, 여행에세이 같기도 하다. 그의 그림을 본 한 출판사 대표는 이렇게 평했다고 한다. “펜으로 그렸는데 조선백자 냄새가 납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中당국 “북한서 3.4규모 지진”…폭발 여부에 혼선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청와대 “日 언론 왜곡보도, 한미일 공조 균열 야기” 비판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